조영남 "가장 후회되는 건 이혼..애들 상처 다독여주지 못해"(허리케인 라디오)

입력2022년 01월 17일(월) 18:37 최종수정2022년 01월 17일(월) 18:37
조영남 / 사진=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이자 화가 조영남이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했다.

오늘(17일 월)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가요계의 이단아 조영남이 출연했다.

조영남은 등장부터 ‘여자친구가 몇 있다’는 특유의 너스레로 청취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지난달 데뷔 50주년 기념 앨범을 낸 조영남은 이날 방송에서 신곡 ‘삼팔광땡’을 소개하기도 했다. 조영남은 "그 50주년이란 단어 때문에 작곡가와 무지하게 싸웠다. 마이클 잭슨이나 엘비스 프레슬리 같은 외국 가수들은 기념앨범 안 낸다. 우리나라만 꼭 이런 걸 내더라” 라고 말하며 앨범 제작 비화를 풀어놨다.

조영남은 자신의 대표곡 ‘물레방아 인생’을 ‘화투 그리다 쫄딱 망한 인생’이라고 즉석 개사해 부르기도 했다. 조영남은 “대작 사건 때 환불 요청이 물밀듯 몰려오더라. 내가 벌어놓은 돈 그때 다 날아갔다. 하지만 얻은 것도 있다.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됐다. 주변 사람들이 아군과 적군으로 갈렸고 딸이 무척 의지가 된다는 걸 알게 됐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조영남은 “늙으니까 남 눈치를 보게 된다. 지금도 눈치보고 있다. 딸이 방송에서 자기 얘기하는 것 싫어한다. 그래서 눈치가 보인다. 하지만 이것도 늙어가는 재미라고 본다. 쏠쏠하다”라고 덧붙였다.

인생에서 가장 후회되는 것을 묻자, 조영남은 “이혼한 것. 이혼하면서 애들 상처를 다독여주지 못한 점”이라고 짧고 굵은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가수 조영남이 출연한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TBS FM 유튜브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옥주현 어쩌나, 고소 취하에도 터져나오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이른바 '옥장판' 사태가 …
기사이미지
서인국, 찰떡 캐릭터로 화려한 복귀…
기사이미지
선 넘은 '에덴', 선정성에 눈 먼 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야말로 일반인 연애 예능 붐이다.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