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유망주 데인 스칼렛과 2026년까지 재계약

입력2022년 05월 25일(수) 18:33 최종수정2022년 05월 25일(수) 18:33
사진=토트넘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유망주 스트라이커 데인 스칼렛과 재계약했다.

토트넘은 25일(한국시각) 스칼렛과 새로운 계약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6년까지다.

스칼렛은 2004년생으로 이제 만 18세의 유망주다. 현재 토트넘 최고의 유망주 중 하나로 꼽히며, 벌써 7번의 1군 경기에 출전했다.

또한 잉글랜드 U-19 대표팀에도 발탁돼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지난 여름 슬로바키아에서 열린 유로피언 챔피언십에서는 5경기에서 6골을 기록했다.

스칼렛과의 재계약을 통해 토트넘은 팀의 미래를 지키는데 성공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