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 유진, '미숙이'로 활동 "무대로 활력 되찾아"

입력2022년 07월 04일(월) 17:30 최종수정2022년 07월 04일(월) 17:41
사진=lim기획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트로트 가수 유진(본명 임종길)이 새 도약을 시작했다.

전국적인 축제 행사 시즌에 돌입한 가운데 최근 유진은 활동곡 ‘미숙이’로 방송과 행사를 통해 가창력을 겸비한 열정적인 무대를 선사하며 호감도를 높이고 있다.

‘미숙이’는 한때 사랑했던 연인이었지만 이제는 장년의 여인이 된 ‘미숙이’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한 곡이다. 어디서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알 수 없는 첫사랑 여인을 떠올리며 추억하는 노랫말이 듣는 이들에게 공감을 일깨운다는 평이다.

유진은 배우 출신 이력을 지닌 가수다. 1993년 영화 ‘불의 태양’ 신인 공모를 통해 2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연기자로 선발돼 1994년 영화 개봉 이후 영화, CF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을 펼쳤다. 2007년 ‘손이 차가운 여자’를 발표하며 정통 트로트 가수 활동을 시작했고 TV와 라디오 프로그램 고정 게스트를 맡아 왕성하게 활동을 펼쳐왔다.

유진은 “코로나19로 인해 2년 동안 팬들과 만남을 갖지 못해 심정적으로 위축돼 있었는데 축제와 행사 무대를 통해 다시 활력을 되찾고 있다”며 “무대를 통해 대한민국 모든 분들에게 에너지를 드리겠고, 제게도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고 활동 재개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팬들로부터 콘서트 개최 요청도 잇따르고 있다”며 “당분간 초청 무대에 집중하면서 미니콘서트 재개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