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순 "제주 카페, 아내 이효리는 무관…주민 피해 최소화 노력" [전문]

입력2022년 07월 05일(화) 18:48 최종수정2022년 07월 05일(화) 18:55
이효리 이상순 제주 카페 / 사진=JTBC 효리네민박, 이상순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가수 이효리의 남편이자 싱어송라이터 이상순이 카페 운영과 관련한 입장을 전했다.

이상순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봤다"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자신이 운영 중인 카페에 대해 "제 아내는 이 카페와는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다. 대표도 사장도 저 이상순"이라고 강조했다.

이상순은 "오래전부터 커피를 좋아했고, 특히 스페셜티 커피를 좋아한다. 그래서 제주에는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조용한 마을에 작게, 홍보 없이 카페를 오픈하게 된 것"이라고 카페를 차리게 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그는 "일 년이 넘는 시간을 정성스럽게 준비했고, 오픈 첫날 아내와 지인들이 축하하러 와줬다. 저는 지인들에게 커피를 내려주고, 아내는 다른 손님들의 요청으로 사진을 함께 찍어준 것이 기사화돼 일이 커진 것 같다"며 "처음부터 저는 가게에 가끔 갈 수는 있겠지만, 계속 커피를 손님들께 내려드리려는 계획은 아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상순은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세 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이다.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상순은 1일 제주 구좌읍에 카페를 오픈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는 그의 카페를 방문한 후기글이 게재돼 화제를 모았다. 이에 카페는 인산인해를 이뤘고, 인근 주민들이 입을 피해를 방지하고자 영업을 일시 중단했다. 카페는 예약제로 운영을 변경해 7일 재오픈된다.

▲ 이하 이상순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상순입니다.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들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봤습니다. 일단 롱플레이 카페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입니다. 제 아내는 이 카페와는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대표도 사장도 저 이상순입니다.

저는 오래전부터 커피를 좋아했고, 특히 스페셜티 커피를 좋아합니다. 그래서 제주에는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조용한 마을에 작게, 홍보 없이 카페를 오픈하게 된 것입니다. 다른 도움 없이 저의 형편으로 차리기에 이 정도 규모가 적당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사실 사업 경험도 전혀 없고, 많은 사람들을 상대할 수 있는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꽉 차도 스무 명 남짓 들어갈 수 있는 작은 카페를 열게 된 것입니다.

일 년이 넘는 시간을 정성스럽게 준비했고, 오픈 첫날 아내와 지인들이 축하하러 와 주었고, 저는 지인들에게 커피를 내려주고 아내는 다른 손님들의 요청으로 사진을 함께 찍어준 것이 기사화되어 일이 커진 것 같습니다.

처음부터 저는 가게에 가끔 갈 수는 있겠지만, 계속 커피를 손님들께 내려드리려는 계획은 아니었습니다. 가끔 시간이 되면 들려서 손님들과 함께 커피 마시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은 있었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 일로 느끼게 되었습니다.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한 카페에서는 세 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입니다.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고 좋은 음악을 선곡해서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롱플레이 카페에서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여러 가지가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