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작가, 바둑 소재 그림 전시회 개최

입력2022년 07월 29일(금) 13:46 최종수정2022년 07월 29일(금) 13:47
조이 콩스탕 작가의 그림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프랑스 작가의 눈으로 바둑을 그린 전시회가 열려 화제다.

한국기원은 "프랑스 툴루즈 출신의 작가 조이 콩스탕이 27일부터 인사동 한국미술관 제3전시실에서 '한국 동화'라는 주제로 생애 첫 개인전을 개최 중"이라고 밝혔다.

작가는 툴루즈 2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한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등에서 제10회 국무총리배세계아마바둑선수권대회, 서울대-도쿄대 바둑부 교류전, 유럽바둑콩그레스 등 다양한 바둑대회에서 초청 작가로 활약해 왔다.

전시회에서는 한국을 대표하는 상징물부터 시작해 프랑스인의 시각에서 특별하게 보였던 한국인의 일상, 그리고 새로이 매진 중인 사군자 등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탑골공원에서 바둑삼매경에 빠진 바둑인과 그들에게 도전하는 프랑스 친구를 그린 작품, 박물관에서 반갑게 마주쳤던 바둑판 조각을 묘사한 작품 역시 만나볼 수 있다.

27일 열린 전시회 오픈식에는 작가와 친분이 있는 프로기사 송혜령 3단, 조연우 2단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편 같은 시각 바로 옆에 위치한 제1전시실에서는 바둑을 소재로 한 세 점의 작품이 눈길을 끌었다. 작품의 주인공인 박중욱 작가는 전혀 예기치 않게 두 프로기사를 만나는 행운을 누렸다. 작가는 아마6단의 바둑광이며 평생 수백 점의 바둑 작품을 만들어 온 중견 작가다.

한국, 프랑스 작가의 눈으로 바둑을 그린 두 전시회는 8월 1일까지 인사동 한국 미술관에서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YG식 인정?" 강승윤·문지효 열애설, 축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위너 강승윤과 신인…
기사이미지
김하성, 마이애미전 3안타 4타점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맹타를…
기사이미지
'치료 시작' 에즈라 밀러, '구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