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의 보석' 라필루스, 키움 히어로즈 홈경기 시구·시타 출격

입력2022년 08월 04일(목) 15:02 최종수정2022년 08월 04일(목) 15:08
사진=MLD엔터테인먼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라필루스(Lapillus)가 데뷔 후 첫 시구자로 나섰다.

라필루스(샨티, 샤나, 유에, 베시, 서원, 하은)는 지난 3일 오후 6시 30분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 경기에 앞서 시구와 시타를 선보였다.

이날 경기에서는 멤버 하은이 시구를, 샤나가 시타를 맡아 선수 못지않은 야구 실력을 뽐냈다. 또한 라필루스는 5회 말 종료 뒤 1루 응원단상에서 데뷔곡 'HIT YA!(힛야!)' 라이브 무대를 펼쳐 경기장의 뜨거운 열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멤버들은 "초청해 주신 키움 히어로즈 팀에게 감사드린다. 첫 시구와 시타라 떨렸지만 관중 분들의 응원 덕에 멋지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라필루스는 지난 6월 20일 디지털 싱글 앨범 'HIT YA!'를 발매하고 활발한 데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