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IBK기업은행에 3-0 완승…준결승전 안착

입력2022년 08월 15일(월) 15:00 최종수정2022년 08월 15일(월) 15:00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GS칼텍스가 IBK기업은행을 완파했다.

GS칼텍스는 15일 오후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KOVO컵) 여자부 조별예선 A조 IBK기업은행과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0(25-22 25-18 25-17) 완승을 거뒀다.

1승을 기록한 GS칼텍스는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오는 17일 역시 1승을 기록 중인 흥국생명과 순위결정전을 펼친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지난 13일 개막전에서 흥국생명전에 이어 GS칼텍스전에서도 패하며 탈락이 확정됐다.

GS칼텍스의 권민지와 유서연은 각각 19점, 15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최은지는 6점을 보탰다.

IBK기업은행에서는 김희진이 12점으로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1세트에는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다. GS칼텍스가 권민지와 한수지, 유서연의 득점으로 리드를 잡았지만, IBK기업은행도 김수지의 연속 득점과 이솔아의 블로킹으로 응수했다. 이후 세트 후반까지 엎치락뒤치락하는 접전이 이어졌다.

1세트에서 웃은 팀은 GS칼텍스였다. GS칼텍스는 21-22에서 문지윤과 유서연의 연속 득점과 상대 범실로 24-22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최은지의 퀵오픈 득점을 보태며 1세트를 25-22로 마무리 지었다.

GS칼텍스의 기세는 2세트에도 이어졌다. 세트 초반 문명화의 블로킹 2개로 기세를 올린 GS칼텍스는 이후에도 권민지와 유서연이 차곡차곡 점수를 쌓으며 크게 차이를 벌렸다. 세트 내내 크게 앞서 나간 GS칼텍스는 2세트를 25-18로 따냈다.

승기를 잡은 GS칼텍스는 3세트에서도 권민지의 공격 득점과 최은지의 서브에이스로 초반부터 점수 차이를 벌렸다. IBK기업은행은 김희진과 김주향의 득점으로 추격을 시도했지만, 잦은 범실로 스스로 흐름을 잃었다.

세트 중반부터 여유 있게 앞서 나간 GS칼텍스는 3세트를 25-17로 따내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