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잡' 음문석, 진지·능청 오가는 감탄 유발 연기 변주

입력2022년 08월 26일(금) 16:58 최종수정2022년 08월 26일(금) 17:15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음문석의 능수능란한 연기 변주가 감탄을 일으켰다.

지난 25일 방송된 ENA 수목드라마 ‘굿잡’에서는 사건에 휘말린 선우(정일우)와 함께 진범을 찾아 나선 진모(음문석)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앞서 진모는 선우가 들어간 집 안이 온통 피바다라고 하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모는 경찰 조사를 받는 선우를 꺼내기 위해 직속 변호사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세라(권유리)가 다시 찾아오자 진모는 의아해했고, 선우가 벌인 일을 해결코자 그를 맞이했다.

하지만 진모는 팽팽하게 신경전을 벌이며 싸우는 두 사람을 말리면서도 선우가 피가 낭자한 집에 들어간 날 무언가를 봤다는 세라의 말에 촉각을 세웠다. 이어 세라까지 합류해 작전을 수행하게 된 진모는 클럽에 들어서는 두 사람의 모습에 부러운 마음을 내비쳐 보는 이를 웃음 짓게 했다.

또한, 상황을 지켜보며 신호를 주던 진모는 세라와 태준(윤선우)이 부딪히자 깜짝 놀랐다. 게다가 사라진 배우 소속사 대표의 악행을 알게 된 진모는 증거인 USB를 사수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고군분투해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이처럼 음문석은 캐릭터 양진모의 매력을 극대화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적재적소에 툭툭 튀어나오는 음문석만의 능청스러운 표현력이 드라마의 킬링 포인트로 작용해 극의 재미를 한층 배가했다.

이렇듯 음문석은 차진 캐릭터 소화력과 유연한 연기 변주로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다시금 각인시켰다. 진지와 능청을 넘나들며 작품에 녹아든 그의 열연이 몰입도는 물론 설득력까지 높였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