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빈, 전 소속사와 '5억원대' 분쟁…2심도 승소

입력2022년 09월 23일(금) 09:46 최종수정2022년 09월 23일(금) 09:49
이선빈 승소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전 소속사와 법적 분쟁 중인 배우 이선빈이 2심에서도 승소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민사17-2부(최현종 방웅환 정윤형 부장판사)는 웰메이드스타이엔티가 이선빈을 상대로 제기한 약정금 청구 소송을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이는 1심과 같은 판결이다. 앞서 이선빈 전 소속사 웰메이드스타이엔티는 2021년 이선빈을 상대로 5억 원대 약정금 소송을 제기했다.

전 소속사는 이선빈이 전속계약을 위반한 상태로 일방적인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전속계약 위반으로 얻은 수익 중 회사가 지급받아야 할 금액을 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선빈 측은 전 소속사의 비용 처리가 불투명해 내용증명을 보냈으나, 소속사가 자료 제공을 거부했다고 입장을 냈다.

1심 재판부는 전 소속사가 매월 정산 내용에 대한 세부 증빙자료 미제공, 이의 제기에도 응하지 않았음을 들며 이선빈의 손을 들어줬다.

전 소속사는 "전속계약을 충실히 이행했다"며 항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도 1심 판결을 유지했다.

이선빈은 전 소속사와 2016년 전속계약 체결 후, 2018년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이후 지난 4월 이니셜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
기사이미지
권진영 '후크 왕국'의 추악한 민낯…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추악한 민낯이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