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이현진, 박찬환에 이혼 결심 "공다임 정상 아냐" [TV캡처]

입력2022년 09월 27일(화) 20:27 최종수정2022년 09월 27일(화) 20:30
황금가면 / 사진=KBS2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황금가면' 이현진이 박찬환에게 이혼의 뜻과 공다임의 상태에 우려를 드러냈다.

27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황금가면'(극본 김민주·연출 어수선)에서는 강동하(이현진)가 장인 홍선태(박찬환)에게 이혼의 뜻을 밝혔다.

이날 홍선태는 강동하 사무실을 찾았다. "(홍)진아한테 이혼하자고 했다더라. 유수연(차예련) 때문이라던데 그게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에 강동하는 "아니다. 결혼으로서 진아를 책임지겠다고 약속한 건 진아가 다리를 다쳤기 때문이다. 하지만 걸을 수 있었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홍선태는 "그래도 결혼식 올렸고, 같이 살려고 했으면 눈 감아 줄 수도 있지 않냐. 그 일이 이혼의 이유가 될 순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강동하는 "저와 결혼하기 위해 진아가 거짓말을 했다. 이미 시작부터 부부간의 신뢰가 무너진 관계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진아가 제 핸드폰을 복제해 수시로 감시했고, 위치 추적에 도청까지 하려고 했다. 그 모든 걸 제쳐두더라도 제 곁에 있을수록 더 위험하다. 진아 지금 상태 정상 아니다. 진아를 위해서라도 이혼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이후 홍선태는 집으로 돌아갔다. 그는 홍진아에게 "이혼해야 한다. 그리고 치료를 받자"고 말했으나, 홍진아는 기겁하며 거절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