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5일 홈경기 '2023 신인 드래프트 DAY'로 연다

입력2022년 10월 01일(토) 17:14 최종수정2022년 10월 01일(토) 17:54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NC 다이노스가 5일 롯데와의 홈경기를 '2023 신인 드래프트 DAY'로 열고 새롭게 공룡가족이 된 신인 선수 및 가족들을 초청한다.

신영우(1R), 박한결(2R) 등 2023 KBO 신인 드래프트에서 뽑은 12명의 선수가 모두 참가해 팬과의 첫 만남을 갖는다.

이날 신인 선수들은 경기 전 오후 5시부터 20분동안 창원NC파크 모든 GATE와 팀스토어에서 야구장을 찾은 팬들을 맞이하며 인사를 나눈다. 오후 5시 30분부터는 앱으로 사전 신청한 팬들 중 선정된 90명의 팬들과 만나 사인회를 갖는다.

경기를 여는 시구 역시 신인 선수들이 함께한다. 선수들이 그라운드 위 수비 포지션에 위치해 차례로 공을 주고받으며 연결하고, 마지막에 공을 받은 신영우, 박한결 선수가 시구자로 나선다. 신인 선수들의 시구는 선배 선수들이 받으며 공룡가족으로의 입단을 축하한다.

경기 중에는 신인 선수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이벤트가 기다린다. 신인 선수들이 던지는 럭키볼을 잡은 팬은 선수들의 사인모자와 사인볼로 교환할 수 있다. 선수들의 사진과 셀카를 찍는 전광판 셀카타임도 열린다. 5회말 종료 후에는 응원단상 인터뷰로 신인 선수들의 입단 소감을 듣고, 사인 유니폼을 선물로 받을 수 있다.

이날 선수단은 드래프트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나선다. NC 드래프트 유니폼은 매년 신인 선수들에게 입단 선물로 전달하는 유니폼으로, 올해는 신인 선수들을 환영하는 마음을 담아 모든 선수가 함께 착용하기로 했다.

등번호는 입단 연도를 마킹하는 전통에 따라 신인 선수들은 23을, 기존 선수단은 자신의 NC 입단 연도를 새겨 입는다.

팬들을 위한 티켓 할인도 있다. 신인 선수들의 입단 연도인 23을 기념해 일반 외야석을 2,300원에 살 수 있다.

이날 행사와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NC 다이노스 홈페이지와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