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델브리지와 2년 연장 계약 체결

입력2022년 11월 17일(목) 10:46 최종수정2022년 11월 17일(목) 10:46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핵심 수비수 델브리지와 2년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은 2024년까지다.

인천 구단은 "2021년 입단해 2시즌 동안 수비의 핵심으로서 좋은 활약을 보여준 델브리지와 2년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인천에서 K리그 무대에 데뷔한 델브리지는 리그 통산 67경기 1골 3도움을 기록했다. 델브리지는 K리그 데뷔 첫해부터 리그 33경기에 출전하며 팀 수비의 핵심으로 성장했다. 특히 안정적인 수비력과 제공권, 그리고 적재적소에 전방으로 전달하는 패스 등 빌드업 능력도 갖춰 2021시즌 인천의 조기 잔류와 2022시즌 인천의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진출에 일조했다.

델브리지는 인천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지난 9월 생애 첫 호주 국가대표에 발탁됐다. 아쉽게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호주 국가대표팀 최종 명단에는 발탁되지 못했지만, 월드컵에 도전할 만큼 절정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이에 인천 구단은 발 빠르게 재계약을 추진, 2024년까지 2년 재계약에 성공했다.

델브리지는 "인천에 더 오래 있을 수 있어 무척 행복하다. 2023시즌, ACL 무대에서 인천을 드높이고 K리그 무대에서 최고의 시즌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재계약 소감을 전했다.

인천 구단과 연장 계약에 합의한 델브리지는 2023년 1월 팀의 태국 치앙마이 전지훈련에 합류해 담금질을 시작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