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깝다 황의조!' 한국, 우루과이와 치열한 접전…0-0 전반종료

입력2022년 11월 24일(목) 22:44 최종수정2022년 11월 24일(목) 22:44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이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와 대등한 승부를 펼치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각)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와의 맞대결에서 0-0으로 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우루과이를 강하게 압박하며 그라운드의 분위기를 가져왔다. 한국 선수들의 적극적인 플레이에 우루과이는 다소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슈팅 기회를 잡진 못했지만 기선을 제압한 팀은 분명 한국이었다.

하지만 우루과이도 빠르게 안정을 찾았다. 다르윈 누네스, 루이스 수아레스 등이 역습을 시도하며 한국의 빈틈을 노렸다. 전반 18분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한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다행히 골대를 살짝 넘어갔다. 21분에는 파쿤도 펠레스트리가 왼쪽 측면에서 날카로운 패스를 연결했지만 다행히 슈팅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누네스나 수아레스에게 연결됐다면 실점이 될 뻔한 아찔한 장면이었다.

이후 우루과이가 공격을 시도하고, 한국은 수비 후 역습을 노리는 양상의 경기가 전개됐다. 우루과이는 프리킥, 코너킥 등 세트피스를 활용해 득점을 노렸지만, 한국은 큰 위기 없이 막아냈다. 한국은 전반 25분 역습 찬스에서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돌파한 뒤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아쉽게 우루과이 수비수에 막혔다. 26분에는 우루과이가 빠른 공격을 시도했지만 김승규가 빠르게 공을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전반 30분 이후 다시 경기의 흐름을 가져왔다. 33분에는 김문환의 땅볼 패스를 황의조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훌쩍 넘어갔다. 조금만 침착했다면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장면이었기에 더 아쉬웠다. 38분에는 황인범의 중거리슛이 골대 바깥을 향했다.

우루과이는 전반 43분 코너킥 상황에서 디에고 고딘이 헤더슛을 시도했지만 다행히 공은 골대를 맞고 나왔다. 결국 전반전은 양 팀 모두 득점 없이 0-0으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