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들에 박수 보낸 기성용 "4년간 정말 잘 준비했다"

입력2022년 11월 25일(금) 01:33 최종수정2022년 11월 25일(금) 01:33
우루과이전 후 인사하는 한국 축구대표팀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정말 잘 준비했다"

기성용이 후배들의 활약에 찬사를 보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한국시각) 오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비록 승리를 가져오지는 못했지만,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점 1점을 따내며 16강 진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결과도 나쁘지 않았지만 경기력도 만족스러웠다. 이날 한국은 우루과이를 맞아 물러섬 없이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수비 후 역습, 롱패스 위주의 단조로운 플레이가 아니라 빌드업을 통해 찬스를 만들고 동등한 점유율을 기록했다. 약팀의 축구가 아닌 강팀의 축구를 보여줬다.

기성용도 이러한 점에 높은 점수를 줬다.

기성용은 경기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월드컵 무대에서 능동적이고 주도하고자 하는 경기를 보여준 적은 많지 않다. 오늘은 우리가 하고자 하는 축구를 보여준 선수들이 대단하다"고 벤투호에 박수를 보냈다.

기성용은 또 "앞으로 두 경기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겠지만 4년 동안 정말 잘 준비했다. 가나전도 가보자"며 남은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한국은 오는 28일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이어 12월 3일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갖는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