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아르헨티나와 격돌하는 마르티노 감독 "멕시코 승리 위해 모든 것 할 것"

입력2022년 11월 26일(토) 16:40 최종수정2022년 11월 26일(토) 16:42
멕시코 마르티노 감독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에서 조국 아르헨티나와의 승부를 앞둔 멕시코 헤라르도 마르티노 감독이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멕시코는 27일 오전 4시(한국시각) 카타르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아르헨티나와 카타르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앞서 펼쳐진 폴란드와의 1차전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비긴 멕시코(승점 1점)는 아르헨티나를 2-1로 누른 사우디아라비아(승점 3점)에 이어 3위에 위치해 있다. 이번 아르헨티나전을 통해 16강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고자 한다.

그러나 멕시코의 사령탑 마르티노 감독은 얄궂은 운명에 놓여있다. 그는 멕시코인이 아니라 아르헨티나인이기 때문이다. 멕시코의 16강 진출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조국 아르헨티나를 꼭 꺾어야 한다.

25일 글로벌 스포츠매체 ESPN에 따르면 마르티노 감독은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내가 태어난 곳과 태어난 해, 심지어는 태어난 병원도 기억한다"며 아르헨티나인임을 강조하면서도 "하지만 나는 멕시코의 승리를 견인하기 위해 가능한 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이어 그는 "난 이 경기의 중요성을 알고 있다. 축구에 관해서는 오직 축구로 생각하고 있다. 두 팀의 미래는 이번 경기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느냐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마르티노 감독은 2013년부터 2014년까지 FC바르셀로나의 지휘봉을 잡으며 아르헨티나의 에이스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와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그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는 직접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사령탑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마르티노 감독은 "메시를 막을 수 있을지는 그의 컨디션에 달려있다. 그건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면서도 "항상 메시가 최고의 컨디션이라고 가정해서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