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도 22득점' LG, 현대모비스 꺾고 3연승 질주

입력2022년 11월 28일(월) 20:58 최종수정2022년 11월 28일(월) 20:58
창원 LG 선수단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창원 LG가 울산 현대모비스를 제치고 3연승을 달렸다.

LG는 28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현대모비스와의 원정경기에서 86-78로 이겼다.

이로써 LG는 3연승을 달리며 8승 6패를 기록했다. 순위는 4위를 유지했다. 반면 현대모비스는 9승 6패가 되며 공동 2위에서 3위로 내려갔다.

LG는 이재도가 22득점을 책임졌고, 단테 커닝햄이 21득점 11리바운드를 만들었다.

현대모비스는 게이지 프림이 17득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를 기록했으나 역부족이었다.

1쿼터부터 치열한 접전이 이어졌다. 현대모비스는 론제이 아바리엔토스가 외곽포를, 서명진이 골밑슛을 만들었고 LG는 이재도와 아셈 마레이 등이 득점을 책임졌다. 1쿼터는 현대모비스가 24-23으로 근소하게 앞선 채 끝났다.

LG가 2쿼터 들어 근소하게 앞서나갔다. 26-26에서 아셈 마레이 자유투를 시작으로 이재도의 골밑슛, 저스틴 구탕의 2점포가 나와 리드를 잡았다. 전반은 LG가 43-39로 끝났다.

3쿼터는 다시 현대모비스의 흐름이었다. 현대모비스는 게이지 프림, 아바리엔토스의 득점에 힘입어 62-61로 경기를 다시 뒤집으며 마무리했다.

이어진 4쿼터. LG가 결국 이재도의 외곽포와 커닝햄의 골밑슛을 묶어 70-66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현대모비스가 이우석의 연속 2점포로 재역전에 성공했지만 LG가 자유투를 앞세워 재역전했다. 막판 마레이의 덩크슛이 나온 LG가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