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 "경기 내용은 만족…끝까지 최선 다하겠다"

입력2022년 11월 29일(화) 00:48 최종수정2022년 11월 29일(화) 00:48
파울루 벤투 감독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가나전 패배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포르투갈전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8일(한국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졌다.

이날 한국은 가나를 상대로 더 오랜 시간 공을 소유하고, 더 많은 찬스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전반전 24분 모하메드 살리수, 34분 모하메드 쿠두스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0-2로 끌려갔다.

궁지에 몰린 한국은 후반 13분과 16분 조규성의 연속 헤더골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후반 23분 쿠두스에게 또 다시 실점하며 리드를 내줬고, 결국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좋은 경기를 했다. 이길 수 있는 경기였다. 무승부를 해도 아쉬웠을 경기"라고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다만 "우리는 상대의 실수를 만들었고, 경기력은 상대를 압도하기에 충분했다. 경기 내용은 만족한다"고 평가했다.

가나전 패배로 1무1패(승점 1)가 된 한국은 조별리그 통과가 매우 어려워졌다. 포르투갈과의 최종전에서 무조건 이긴 뒤, 다른 팀들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은 좋은 팀이다.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면서 "모든 것이 잘 되기를 바란다. 가나를 이기지 못해 어려운 상황이 됐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가 종료된 뒤 앤서니 테일러 심판에게 강력히 항의하다가 퇴장을 당했다. 이에 따라 포르투갈전에는 벤치에 앉을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