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개최국' 카타르 2-0 완파…A조 선두로 16강행

입력2022년 11월 30일(수) 01:54 최종수정2022년 11월 30일(수) 01:54
네덜란드 선수단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네덜란드가 A조 선두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네덜란드는 30일(한국시각) 오전 0시 카타르 알호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A조 최종전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네덜란드는 에콰도르-세네갈의 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2승 1무(승점 7)로 A조 1위를 기록하며 16강에 진출했다. 8년 만의 진출이자 역대 11번째 16강 진출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 실패의 오명도 함께 씻었다.

반면 월드컵 역사 92년 만에 개최국 첫 경기 무패 행진을 깨뜨렸던 개최국 카타르는 이미 2차전에서 16강 탈락을 조기 확정 지은 바 있다. 결국 첫 월드컵 본선에서 승점 획득에 실패하며 대회를 마감했다.

네덜란드는 3-4-1-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코디 각포와 멤피스 데파이가 각각 공격진에 이름을 올렸고, 다비 클라센이 2선에 자리했다. 덴젤 둠프리스, 마르텐 더 룬, 프랭키 더 용, 달레이 블린트가 중원에, 나단 아케, 버질 반 다이크, 율리엔 팀버르가 수비진을 이뤘다. 안드리스 노페르트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이에 맞서 카타르는 5-3-2 전형을 내세웠다. 아크람 아피프와 알모에즈 알리가 최전방에, 압둘아지즈 하템, 아심 마디보, 하산 알 하이도스가 중원에 자리했다. 호맘 아흐마드, 압델카림 하산, 부알렘 코우키, 페드로 미구엘, 이스마엘 모하마드가 5백을 이뤘고, 메샬 바르샴이 골키퍼로 나섰다.

네덜란드가 중반부터 공세에 나섰다. 전반 4분 블린트가 곧바로 이어진 상황에서 두 차례 기회를 놓친 뒤 각포의 슛도 수비수에 막혔다.

두드린 끝에 카타르의 골문이 열렸다. 네덜란드는 전반 26분 각포가 월드컵 세 경기 연속 골을 터뜨리며 1-0으로 앞서나갔다.

각포는 전반 40분에도 골문 앞에서 1대1 상황을 맞았으나 골대 위로 높게 떴다.

이어진 후반. 네덜란드는 후반 4분 더 용이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흐른 공을 득점으로 연결, 2-0을 만들었다.

네덜란드의 기세가 이어졌다. 카타르 수비수의 실수를 틈타 후반 22분 세 번째 골을 만드는 듯 했으나 핸드볼 파울로 득점이 취소됐다.

카타르는 계속해서 교체카드를 사용했지만 만회골을 넣는데 실패했고, 경기는 네덜란드의 2-0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