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소 퇴출' 츄, 갑질 논란에도 미담 줄줄이…광고주도 응원

입력2022년 11월 30일(수) 15:50 최종수정2022년 11월 30일(수) 15:53
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가수 츄(본명 김지우)가 스태프에 갑질했다는 소속사 주장으로 그룹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된 가운데, 츄에 대한 미담이 계속해 이어지고 있다.

30일 츄가 모델로 활동 중인 한 마스크 브랜드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이번 '츄 팀 퇴출 이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해당 업체는 "김지우 님과의 촬영과 홍보에 관련하여 현재까지도 소통하며 운영 중에 있다"라며 "촬영 현장에서도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주시기 위해 최선을 다해주셨으며, 오랜 시간 지속되는 힘든 과정 속에서도 오히려 스텝들에게 화이팅을 외쳐주시던 밝고 친절한 모습에 현장 모두의 사기가 올라가는 기분 좋은 기억도 남겨주셨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갑작스럽게 친필 사인 포토카드를 부탁드렸음에도 흔쾌히 직접 적어 전달해 주시어 모두가 감동했던 소소한 일화까지 저희는 널리 알려지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의혹이 하루빨리 밝혀지길 바란다며 츄의 행보에 응원을 보냈다.

앞서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츄를 이달의 소녀 멤버에서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츄가 당사 스태프들에게 폭언 등 갑질을 했고, 이에 츄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누리꾼만 아니라 웹예능 '지켜츄' 작가, 이달소 멤버 현진, 가수 선미 등이 츄를 공개 지지하면서 소속사의 갑질 주장에 의문이 제기됐다. 츄 역시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하여 연락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습니다"라며 간접적으로 갑질 의혹을 부인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사실관계와 관련한 부분은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 잡고 싶은 것이 있는 분이 밝혀야 할 문제일 것이다. 당사에서는 확인을 마쳤고 입장을 공지했다"라며 "폭언과 갑질 관계 등 모든 내용의 공개는 츄와 피해자분이 동의한다면 회사는 언론의 요구에 모든 협조를 할 것"이라고 추가 입장을 내놓은 상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