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연승'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승부처 견디다 보니 기회 와"

입력2023년 01월 11일(수) 22:24 최종수정2023년 01월 11일(수) 22:24
강성형 감독 / 사진=권광일 기자
[인천삼산=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현대건설은 11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30-28 25-20 16-25 21-25 15-13)로 이겼다.

이로써 현대건설은 4연승을 달리며 19승 2패(승점 53)를 기록, 2위 흥국생명(승점 48)과의 승점 차를 5점까지 벌렸다.

1세트와 2세트 모두 리드를 내준 상황에서 점수를 뒤집으며 거둔 승리이기에 더욱 값지다. 또한 여전한 야스민의 부재에도 3라운드 맞대결에서의 패배를 설욕하는 데 성공했다.

특히 상대팀 흥국생명은 최근 권순찬 전 감독의 경질 이후 연이은 후임 사령탑들이 감독직을 고사하며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있었다. 그럼에도 4연승을 달리며 경기력을 유지 중이었는데, 그런 흥국생명의 기세를 현대건설이 꺾었다.

경기 후 만난 강성형 감독은 "첫 세트가 고비였는데, 점수 차가 벌어진 상황에서 승리를 챙겼고, 2세트 승부처에서 잘 견디다 보니 기회가 온 것 같다"며 "공격성공률은 떨어졌지만, 여러 선수들이 점유율을 가져가며 득점한 것이 승리 요인이라고 생각한다"고 총평했다.

먼저 점수를 내주고 세트를 시작한 것에 대해서는 "오늘도 서브가 공격적으로 들어왔는데, 리시브가 잘 안 됐다. 또한 세트플레이가 안 나오면 고전하는데, 그 부분이 어려웠던 것 같다"고 짚었다.

패배했던 3라운드 맞대결과 달리 수비 집중력을 선보였다. 강 감독은 "유효 블로킹 등 수비는 잘 했는데, 연결 동작에서 정확도가 떨어졌다. 제 욕심이지만 정확도를 높이면 공격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비 훈련은 비시즌에 충분히 하고, 시즌 때는 특정 팀을 상대할 때 따로 진행한다"고 말했다.

부상으로 이탈한 야스민의 복귀 시점은 올스타브레이크 이후로 내다봤다. 강 감독은 "이제 3주째인데, 재활에 들어갔다. 회복 속도가 어느 정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올스타브레이크 후 5라운드에 초점을 맞췄다. 여유가 있다면 (황)연주와 같이 5라운드부터 기용하는 방법이 있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화제성 못 따라가는 '피크타임', '학폭' 지…
기사이미지
클린스만 감독, 선수들과 첫 만남 …
[파주=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 위…
기사이미지
'보이즈 플래닛', 실력보다 중요한…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보이즈 플래닛' 연습생들이 연이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