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비스 프레슬리 외동딸 리사 마리 심정지→사망…골든글러브 참석 이틀만 [ST@할리웃]

입력2023년 01월 13일(금) 12:11 최종수정2023년 01월 13일(금) 12:12
리사마리 / 사진=리사마리 채널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엘비스 프레슬리의 외동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가 심정지로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향년 54세.

버라이어티 등 미국 언론은 12일(현지시각) 리사 마리 프레슬리가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리사 프레슬리는 모친 프리실라 프레슬리와 함께 이틀 전 열린 제80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하는 등 건강에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

그러나 골든글로브 시상식 참석 이틀 만에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바사스에 있는 자신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온 구급대원들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리사 마리는 병원으로 후송돼 응급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세상을 떠났다.

리사 프레슬리는 세상을 떠나기 이틀 전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아버지 엘비스 프레슬리의 삶을 다룬 전기 영화 '엘비스'에서 엘비스를 연기한 오스틴 버틀러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것을 지켜보고 축하했다.

얼마 전에는 테네시주 멤피스에 있는 엘비스 프레슬리의 옛 저택에서 아버지의 탄생일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리사 프레슬리는 가수 겸 배우다. 마이클 잭슨의 전처이기도 했고, 그의 히트곡 '유 어 낫 얼론'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마이클 잭슨 외에도 니콜라스 케이지, 대니 커프, 마이클 록우드 등과 4번의 결혼, 4번의 이혼을 겪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