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 "마지막 집중력에서 앞선 것 같다"

입력2023년 01월 27일(금) 22:13 최종수정2023년 01월 27일(금) 22:13
김종민 감독 사진=방규현 기자
[장충=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오랜만에 몰입도가 높았던 경기였다. 우리가 마지막 집중력이나 결정력에서 앞섰던 것 같다"

한국도로공사는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4-26 27-25 28-26 33-31)로 이겼다.

이로써 2연승을 기록한 한국도로공사는 시즌 13승(11패)을 달성하며 3위(승점 38)를 유지했다. 또한 이번 시즌 GS칼텍스 상대 상대전적에서 3승 1패로 우위를 점했다.

뿐만 아니라 중위권 경쟁자인 GS칼텍스를 누르며 올스타전 마지막 4라운드 경기에서 봄 배구를 향한 의지를 높였다.

한국도로공사는 캣벨이 블로킹 4개를 포함한 30점, 박정아가 블로킹 4개, 서브 1개를 포함한 29점을 올리며 활약했고, 배유나도 14점, 정대영이 11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경기 후 만난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오랜만에 GS칼텍스도 우리도 굉장히 경기의 집중력과 몰입도가 높았던 것 같다. 그래서 재밌는 게임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 상대 전력은 대등했던 것 같은데 마지막 집중력이나 결정력에서 저희가 조금은 앞선 것 같다. 박정아, 캣벨 두 선수가 잘 해주는 덕에 좋은 경기를 했다"고 총평했다.

시즌 초보다 자신의 본래 기량을 발휘하고 있는 박정아의 활약에 대해서도 반겼다.

김 감독은 "일단 세터와의 호흡적인 부분이 가장 크다. 그간 원하는 볼이 아닌 느린 볼이 온 상황에서 스피드나 타이밍을 맞춰서 공을 때리기가 쉽지 않았을 것 같다. 그래도 합을 맞춰가면서 이렇게 떄려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며 "본인이 에이스고 모든 공을 때려야 하기 때문에 생각의 차이인 것 같다"고 짚었다.

경기 도중 아찔한 상황도 있었다. 임명옥과 전새얀이 충돌해 잠시 경기가 중단된 것. 김 감독은 "상황을 자세히 보지는 못했다. 그래도 흔히 너올 수 있는 충돌 상황이었는데, (임)명옥이는 괜찮은데 (전)새얀이가 조금 안 좋은 것 같아 체크해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4라운드를 마친 김 감독은 "초반에 좋았다가 중반에 안좋고 후반에 다시 위치를 찾는 느낌이었다. 항상 경기할 때마다 기복이 심했던 것 같다"고 돌아보기도 했다.

한국도로공사는 다른 팀들에 비해 29일 올스타전을 치르고 31일에 곧바로 KGC인삼공사전을 치러야 한다. 부담이 될 수 밖에 없다.

김 감독은 "그게 굉장히 고민된다. 올스타전 가는 선수들이야 어쩔 수 없는 부분이지만, 바로 일요일에 복귀해서 월요일 지나고 화요일에 바로 게임인데 최대한 컨디션 체크를 잘 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