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호, '미스터트롯2' 최고 시청률 이끈 새로운 블루칩 [ST이슈]

입력2023년 02월 03일(금) 15:38 최종수정2023년 02월 03일(금) 15:54
미스터트롯2 최수호 / 사진=TV조선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밀크남' 최수호가 '미스터트롯2' 새로운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21살 젊은 패기와 닮은 시원한 가창력, 훈훈한 비주얼로 인기몰이 중인 최수호. 진의 영예까지 안으며 '미스터트롯2'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견인했다.

최수호는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2' 본선 2차전 일대일 데스매치에서 당당히 진을 차지했다.

앞선 라운드에서 최수호는 송가인의 '월하가약'을 열창했다. 그만의 진한 감정선과 폭발적인 목소리는 현장을 압도했다. 특히 21살의 수준급 완급조절은 지켜보던 마스터들의 감탄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실력은 새로운 스타 탄생으로 이어졌다. 이날 최수호는 '톱5'에 오른 김용필, 안성훈, 송민준, 박지현 등 쟁쟁한 후보를 제치고 마스터가 선택한 단 1명의 진(眞)으로 등극한 것.

왕관을 쓴 최수호는 "진이라는 큰 상을 받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다음 라운드 때는 더 멋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에 MC 김성주도 "진이 된다는 건 그만큼 주목을 받는다는 얘기"라고 최수호의 인기를 부연했다.

2002년생인 최수호는 한국예술종합학교서 판소리를 전공해 단단한 가창력을 소유하고 있다. 여기에 배우 유연석을 닮은 훈훈한 비주얼로 '밀크남'이란 별명까지 붙었다.

최수호는 '미스터트롯2' 첫 방송부터 대학부 도전자 중 단연 두각을 나타내는 중이다. 특히 난도 높은 곡을 무리 없이 소화하는 저력이 극찬받고 있다. 예선에선 최수호는 나훈아의 '갈무리'를 노련하게 소화했다. 장르별 팀미션에서도 '사랑해 누나'로 심사위원들의 올하트를 얻었다.

본선 2차전에서 부른 '월하가약'은 최수호의 내공을 입증한 곡이다. '월하가약'은 오리엔탈 클래시컬 국악 트로트로 난도 높은 곡으로 알려져 있다.

심사위원들 역시 최수호가 해당 곡을 선곡했다고 하자 걱정을 드러내기도. 하지만 기우였다. 최수호는 "판소리 전공이다 보니 장점을 살려 노래를 부르고 싶었다. 누구보다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첫 소절만에 심사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애절하면서도 단단한 고음으로 좌중을 압도한 것. 장윤정을 비롯한 심사위원들은 "타고났다"며 '미스터트롯2' 다크호스임을 직감했다. 김용필, 안성훈, 송민준, 박지현도 제치고 진의 영예까지 얻은 최수호다.

이날 '미스터트롯2' 방송은 21.8%를 기록하기도 했다. 1회 20.2%로 시작해 매회 자체 최고 기록을 달성하며 사랑받고 있다. 그만큼 '미스터트롯2'가 발굴할 새로운 스타에 관심이 높다는 소리. 그 관심 속에 최수호도 크게 자리하고 있다. 시청률을 견인하며 새로운 블루칩으로 각광받고 있는 최수호다. 이제 본선 3차전에 돌입하는 최수호의 앞으로가 기대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