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 김지현 "전역 전까지 무패가 목표"

입력2023년 03월 07일(화) 10:23 최종수정2023년 03월 07일(화) 10:24
김지현(하얀색 유니폼) / 사진=김천상무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김천상무 김지현이 무패 승격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천은 4일 청주종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3 2라운드 충북청주FC와의 원정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로써 2연승을 달린 김천은 순조롭게 시즌을 이어가게 됐다.

이날 공격수 김지현은 선발 출전해 팀의 두 번째 득점을 성공시키는 등 맹활약을 펼치며 김천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김지현은 "팀이 2연승을 해서 굉장히 기분이 좋다. 계속된 연승으로 팀이 안정된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충북청주전에서 김지현이 가장 빛난 순간은 후반 45분이었다. 당시 그는 이준석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해 9월 13일 수원FC전 이후 173일 만의 득점이었다.

오는 6월 26일 전역을 앞두고 있는 만큼 김지현은 남은 기간 동안 스트라이커로서 팀에 보탬이 되는 것이 목표다. 김지현을 비롯해 최고참 선임인 주장 이영재, 강윤성, 권창훈도 '전역 전까지 무패'를 목표로 똘똘 뭉쳤다.

김지현은 "전역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제대할 때까지 승리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 우리 기수를 비롯해 모든 선수들이 병장들 전역 전까지 무패하는 것을 팀 공동의 목표로 세웠다. 작년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모든 선수들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격수로서 득점, 도움 등 공격 포인트를 많이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시즌 중반에 전역하지만 팀이 승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전역 전까지 7골 이상 넣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지현은 "작년에도 굉장히 팬 분들이 많았지만 올해는 새로운 선수들이 들어와서 그런지 팬들이 더욱 많아진 것 같다. 경기장에서 응원 소리를 들을 때마다 굉장히 힘이 많이 난다. 좋은 경기력으로 계속 승리할 수 있도록 할테니 꾸준히 경기장에 찾아와주셔서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팬들의 많은 응원을 바랐다.

한편 한 주 간 휴식기를 가지는 김천은 19일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부산아이파크와 4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