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이찬원, 아버지·고모·이모까지 사랑 넘치는 찬또패밀리

입력2023년 03월 24일(금) 10:08 최종수정2023년 03월 24일(금) 10:08
편스토랑 / 사진=KBS2 편스토랑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의 따뜻한 가족 사랑이 공개된다.

24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밥심’을 주제로 한 메뉴 개발 대결이 이어진다. 그중 사랑둥이 찬또셰프 이찬원은 폭락한 배추값 걱정에 구입한 배추 한 박스로 최강 가성비 요리들을 만든다. 이 과정에서 음식으로 하나 되는 이찬원 가족의 훈훈한 통화가 공개되는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이날 공개되는 VCR 속 이찬원은 택배로 받은 배추 한 박스로 어떤 음식을 만들지 고민에 휩싸였다. 이때 그가 떠올린 메뉴가 바로 경상도의 향토음식인 배추전이다. 이찬원은 “배추전은 경상도의 향토음식이다. 배추전이 제사상에도 올라간다”라며 어린 시절부터 배추전을 자주 먹었다고 밝혔다.

맛있는 배추전을 만들기 위해 이찬원은 먼저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었다. 부전자전 요리실력으로 유명한 이찬원의 아버지는 평소 아들을 위해 맛있는 음식을 자주 만들어 주시는 것은 물론, 아들이 레시피를 물어볼 때마다 막힘 없이 조언을 해주는 이찬원의 요리 멘토. 이날 역시 이찬원의 아버지는 아빠표 배추전의 팁을 전수했다. 통화의 끝은 역시나 “사랑해 찬원아” “저도 사랑해요”였다.

이어 이찬원은 고모, 이모에게 차례대로 전화를 걸었다. 고모는 “우리 찬원이는 누구한테나 잘하고 고모한테도 잘해서 고맙다”며 조카 찬원이에 대한 칭찬을 쏟아부어 웃음을 줬다. 고모도 역시 “우리 찬원이 사랑해”로 통화를 마무리했다. 이찬원이 존경하는 또 다른 요리 멘트라는 이모도 배추전 레시피를 꼼꼼하게 설명하며 애정을 전했다. 고모, 이모와도 살갑게 대화를 나누는 이찬원의 모습에 편스토랑 출연자들은 “저렇게 친하기가 쉽지 않은데 보기 좋다”며 흐뭇해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배추전을 만들며 이찬원은 외할머니 생각에 깊이 빠졌다. 이찬원은 “배추전을 만들어 먹으니까 외할머니 생각이 난다”라며 어린 시절 외할머니, 배추전과 관련된 추억을 회상했다. 배추전은 이찬원에게 외할머니를 떠올리게 하는 소울푸드이자 힐링푸드였던 것. 음식과 함께 사랑, 감동까지 넘치는 이찬원의 이야기는 3월 24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