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정성일 "임지연, 연기 너무 잘해서 대사만 해도 짜증 나"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3년 03월 24일(금) 15:22 최종수정2023년 03월 24일(금) 15:24
더 글로리 정성일 인터뷰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더 글로리' 정성일이 부부로 호흡을 맞춘 임지연을 언급했다.

24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연출 안길호) 인터뷰가 진행돼 배우 정성일과 스포츠투데이가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정성일은 극 중 학교 폭력 가해자 박연진(임지연)의 남편인 재평건설 하도영 대표 역할을 맡았다.

이날 정성일은 부부로 호흡을 맞춘 임지연의 연기가 언급되자 "더할 나위 없었다"면서도 "연기를 너무 잘해서 대사만 주고받았는데 짜증이 났다. 어쩜 그렇게 사람 속을 잘 뒤집어놓냐. 특화됐다"고 웃음을 보였다.

이어 "임지연이 평소엔 엄청 선머슴 같다. 대장부 같기도 하고, 농담도 잘하고, 잘 웃고 잘 까분다. 근데 연기할 때 표정 쓰는 거 보면 너무 뻔뻔하다"고 말했다.

또한 정성일은 "어쨌든 하도영으로선 화를 못 내니까 '컷'하면 욕한다"며 "판도라 상자 장면에선 너무 화나서 죽는 줄 알았다. 자기가 실망을 했다고 하는데 '이렇게까지 연기를 잘한다고?' 싶었다. 그 뒤로 화내는 장면은 다 올패스였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도 정성일은 "제 촬영은 이혼 서류를 찍고 끝났다. 근데 지연이가 교도소 기상 캐스터씬을 찍길래 보고 있었다"며 "근데 보다가 불쌍해서 울었다. 처음엔 '정성일'로 봤는데 '내 와이프가 감옥에서 저렇게…' 싶더라. 마음이 아팠다. 근데 '컷' 하자마자 '쟤는 저래도 되지 뭐. 당해도 싸다' 싶더라"고 농담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