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김종국 감독 "나성범, 빠르면 다음주 복귀…양현종은 KT전 등판"

입력2023년 04월 01일(토) 13:01 최종수정2023년 04월 01일(토) 13:01
김종국 감독 / 사진=DB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KIA 타이거즈는 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SSG 랜더스와 2023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원정 개막전을 치른다.

KIA는 시범경기를 5승 2무 6패라는 중위권 성적으로 마무리한 뒤 본격적인 개막시리즈에 나선다.

경기 전 KIA 김종국 감독은 라인업을 공개했다. 선발투수 숀 앤더슨을 필두로 박찬호(유격수)-김도영(3루수)-김선빈(2루수)-소크라테스 브리토(우익수)-황대인(1루수)-이창진(좌익수)-한승택(포수)-김호령(중견수)의 타선으로 나선다.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에 합류했던 중심타자 나성범은 귀국한 후 종아리가 불편해 개막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나성범이 없는 타자 라인업에 대해 김종국 감독은 "시범경기 중반부터 이 라인업으로 개막전을 준비했었다. 개막전 선발투수가 김광현일 것까지 예상하고 준비했기 때문에 선수들도 잘 대비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성범의 몸 상태도 언급했다. 김종국 감독은 "컨디션이 많이 좋아졌다. 빠르면 광주 개막전 그 다음주에 복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선발투수 앤더슨의 투구수는 100개 미만을 예상했다. 김종국 감독은 "시범경기에서 90구를 던졌는데, 개막전이라는 부담감도 있고, 상황을 봐서는 100개 안쪽으로 던질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토종 에이스' 양현종은 인천이 아니라 주중 KT 위즈전에 등판할 전망이다.

올해로 감독으로서 두 번째 개막전을 맞는 김종국 감독은 "작년에는 긴장이 더 됐는데, 2년차라 조금은 더 여유가 있는 것 같다"고 말하며 "선수들에게 눈치 보지 말고 즐겁게 하자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가장 활약을 기대하는 선수로는 야수에서 김도영, 투수에서 김기훈을 꼽았다. 김종국 감독은 "스프링캠프 때부터 계속 말하는데, 야수에서는 (김)도영이가 잘해줘야 한다. 투수에서는 올해 (김)기훈이가 불펜에서 시작하지만, 작년과 같은 퍼포먼스를 보여준다면 투수진이 강해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5선발로 낙점된 윤영철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김종국 감독은 "(윤)영철이는 시범경기에 잘 던졌기 때문에 낙점했는데, 기회를 몇 번 더 줄 예정이다. 프로는 기회를 어떻게 잡느냐에 따라 달라지지 않나"고 기용 계획을 전했다.

신인으로 KIA에서 유일하게 개막 엔트리에 올린 곽도규에 대해서는 "배짱이 좋고 담대하더라. 패기나 투지가 필요한데, (곽)도규는 그런 모습이 보였다. 제구력도 안정적이고, 신인답지 않은 모습이 있었다"고 흡족해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JMS 이어…'PD수첩' 만민교회, 아이돌 소속…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만민중앙교회가 연예 기획…
기사이미지
"군백기 비켜" 방탄소년단, 여전한…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활약 릴레이를 펼치…
기사이미지
K-액션 '범죄도시3', 빌런 2명·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