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즌 도중 일류첸코→오스마르로 주장 교체…7년 만

입력2023년 05월 09일(화) 15:39 최종수정2023년 05월 09일(화) 15:39
사진=FC서울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이 시즌 도중 주장 교체를 단행했다.

서울은 9일 구단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오스마르를 새 주장으로 선임했다. 2016년 K리그1 우승 당시 구단 최초의 외국인 주장이라는 기록을 남겼던 오스마르가 다시 주장 역할을 수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은 "올 시즌 전지훈련 때부터 주장직을 맡아 팀을 위해 헌신해준 일류첸코의 헌신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오스마르는 2016년 이후 7년 만에 주장을 맡게 됐다. 당시 서울은 K리그1 우승 트로피를 거머쥔 바 있다.

오스마르는 2014년 서울에 입단해 256경기에 출전해 21골 12도움을 올렸다. 이는 구단 역대 외국인 선수 최다 출전 기록으로, 매 경기 갱신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