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홀란드,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상+영플레이어상 싹쓸이

입력2023년 05월 27일(토) 21:32 최종수정2023년 05월 27일(토) 21:32
사진=프리미어리그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가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선수상과 영플레이어상을 싹쓸이했다.

프리미어리그는 27일(한국시각) 올해의 선수상과 영플레이어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수상자는 모두 홀란드였다.

홀란드는 지난 여름 도르트문트에서 맨시티로 이적해 프리미어리그에 입성했다. 맨시티의 주전 공격수로 활약한 홀란드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36골 8도움을 기록하며 득점 1위, 도움 공동 8위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36골은 프리미어리그 출범 후 단일 시즌 최다 골 기록이다.

이러한 홀란드의 활약 덕에 맨시티는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조기 확정지을 수 있었다.

프리미어리그도 올해의 선수상과 영플레이어상을 모두 홀란드에게 안기며, 올 시즌 홀란드의 활약을 인정했다.

한편 홀란드는 지난 12일 축구기자협회(FWA)가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상도 수상했다. 아직 수상자를 발표하지 않는 프로축구선수협회(PFA) 올해의 선수상에서도 수상 1순위 후보로 꼽히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