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2' 조진웅, 더 강렬해진 열혈 형사로 컴백

입력2023년 11월 17일(금) 16:50 최종수정2023년 11월 17일(금) 16:54
독전2 조진웅 / 사진=넷플릭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배우 조진웅이 오늘(17일) 넷플릭스 영화 '독전 2'로 다시 돌아왔다.

지난 2018년 수많은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관객들의 입소문으로 화제성과 흥행을 모두 잡은 영화 '독전'의 주인공 조진웅. 그는 극 중 이선생의 실체를 쫓는 열혈 형사 원호로 극을 무게감 있게 이끌어가며 스크린을 압도한 것에 이어 5년 만인 2023년, '독전' 속 용산역 혈투 이후의 이야기를 담은 미드퀄 형식의 '독전 2'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절대악을 꼭 검거해야 한다는 원호의 집념이 돋보인 시나리오에 이끌렸다"며 '독전 2'를 함께한 이유를 밝힌 조진웅은 전작에서 보여준 원호의 연장선인 점을 생각하여 익숙하게 하되, 주된 지점을 향해 돌진하는 캐릭터의 집념을 조금 더 소신있게 그리는 것에 중점을 두고 이번 작품을 준비했다고.

조진웅은 "후반부에서 굉장히 먹먹했다. 그리고 이 먹먹한 감정은 곧 어떤 질문이 된다. 이 점을 즐기면서 지켜봐 달라"며 특별한 관전 포인트를 전해 공개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또한 '독전 2'의 백감독은 이번 작품을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춘 조진웅 배우에 대해 "이 작품을 할 때 제일 먼저 만났던 배우였고, '독전으로 봤을 때 나보다 훨씬 선배인 배우다. 내가 물어볼 것들, 원호에 대해 궁금한 것이 많았는데 그 부분에 대해 조진웅 배우가 많은 답을 줬다"고 전했다.

조진웅은 데뷔 후 약 20년 동안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약 중이다. 특히 tvN '시그널'을 통해 형사 이재한의 투박하고도 섬세한 감정선을 담은 열연으로 'tvN10 어워즈'의 드라마 부문 연기대상을 수상했다. 영화 '끝까지 간다'로 '제51회 백상예술대상'의 남자 최우수연기상과 '제35회 청룡영화상'의 남우조연상 트로피를 차지했다.

또한 조진웅은 영화 '블랙머니'로 '제40회 황금촬영상' 최우수남우상을 수상하는 등 수많은 수상의 영예를 안으며 독보적인 저력을 보여줬다.

한편 '독전 2'는 오늘(17일) 저녁 5시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