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별리그 탈락 아쉬움' 변성환호, 부르키나파소전 0-1로 끌려가…전반 종료

입력2023년 11월 18일(토) 21:49 최종수정2023년 11월 18일(토) 21:49
사진=대한축구협회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변성환 감독이 이끄는 U-17(17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부르키나파소에게 끌려가고 있다.

변성환호는 18일(한국시각) 오후 9시 인도네시아 반둥에 위치한 잘락 하루팟 스티다움에서 부르키나파소와 2023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을 소화중이다.

앞서 1,2 차전 미국, 프랑스에게 패한 한국은 2패(승점 0점)를 기록 중이었다. 이번 대회 24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조 3위 중 좋은 성적을 거둔 4팀이 추가적으로 16강 티켓을 노릴 수 있던 상황, 한국은 부르키나파소전 필승 후 F조의 멕시코와 뉴질랜드의 결과에 따라 토너먼트행이 정해졌다.

그러나 멕시코가 뉴질랜드를 4-0으로 꺾으며, 부르키나파소를 이기더라도 조별리그에서 탈락을 확정하게 됐다.

한국은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양민혁-김명준-윤도영, 진태호-차제훈-백인우, 이수로-김유건-강민우-이창우, 홍성민이 출전했다.

부르키나파소는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술레마네 알리오, 잭 디아라-엠마누엘 와드라오고-우스만 카마라, 아루나 와타라-발데 바, 라시나 트라오레-랜드리 야메오고-파이살 트라오레-알리 소쿤도, 이시도레 트라오레가 출전헀다.

전반전 한국은 강하게 압박을 가하며 점유율을 높여갔다. 후방부터 빌드업을 이어가며 측면을 통해 부르키나파소를 공략했다.

그러나 상대 역습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24분 중원의 바가 전진 후 패스를 내줬고, 한국은 수비 뒷공간으로 파고든 디아라의 침투를 놓치며 실점했다.

한국은 다시 집중력을 높이며 공격에 나섰다. 침착하게 패스를 연결하며 부르키나파소를 물러서게 만들었다.

그러나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한 채 0-1로 전반을 마쳤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