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제국' 딸까지 불똥…이시강, 강율·한지완 투샷에 분노 [종합]

입력2023년 11월 20일(월) 20:41 최종수정2023년 11월 20일(월) 20:41
사진=KBS2 우아한 제국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우아한 제국' 이시강이 분노를 주체하지 못하고 딸에게까지 분노를 쏟아냈다.

20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제국'에서는 정우혁(강율)에게 휘둘려 분노를 주체하지 못하는 장기윤(이시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희재(한지완)는 착잡한 표정을 숨긴 뒤, 홍혜림(김서라)이 장창성(남경읍)의 생명을 위협했던 일을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자신이 장 회장을 돌보겠다고 말했다.

장기윤의 물음에 홍혜림은 "갑자기 그 인간이 미워졌다"면서 서희재가 장 회장의 생사를 알게 된 것, 아들 장기윤에게 짐이 된 점 등 때문에 그런 것이라고 고백했다. 장기윤은 서희재가 있는 상황에서 더 이상 문제를 만들면 안 된다고 말했지만, 홍혜림은 서희재에 대한 의심을 계속해 피력했다. 그러나 장기윤은 홍혜림이 간병 때문에 너무 예민해진 탓이라며 넘겼다.

한편 우아한제국 직원들은 소속 배우 오나희(김가란)의 최근 태도가 이상한 것 같다며 의아해하고 있었다. 사무실에 오는 걸 꺼리고 잘 웃지도 않게 됐다고. 사실 오나희는 장기윤에게 협박받아 국회의원에 성상납을 한 상태였고, 이를 모르는 서희재는 오나희를 따로 불러내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했다. 그러나 오나희는 슬럼프라는 핑계로 대화를 피했다.

그런데 그 모습을 본 장기윤은 오나희를 회장실로 불러 서 이사(서희재)에게 함부로 입 놀리면 어떻게 될지 알지. 가깝게 지내지 마"라고 경고했다. 오나희는 "회장님 세 번째 부인될 여자한테 의원 접대했다고 말할까 봐 그래요?"라며 한껏 비아냥댔다.

이후 서희재는 수아(윤채나)를 돌보며 시간을 보냈다. 수아는 정우혁을 만나고 싶다고 했지만, 서희재는 정우혁이 바쁘다면서 만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정우혁을 너무나 그리워한 수아는 서희재가 간식 준비로 자리를 비운 사이, 정우혁에게 연락해 만났다. 뒤늦게 수아가 사라진 걸 알게 된 서희재는 수아가 그려둔 그림을 보며 정우혁과 함께 보내던 시간을 그리워하고 있음을 알았다.

그렇게 서희재는 정우혁과 데이트하던 수아를 발견했고, 수아는 두 사람의 손을 포개어 잡았다. 그런 수아에 서희재는 당황하면서 "아빠 올 시간이다"라며 돌아가자고 말했다. 아쉬워하는 수아를 위해 정우혁은 "내가 집 앞까지 데려다주겠다"면서 따라나섰다.

세 사람은 함께 집으로 향했고 하필 그 모습을 장기윤이 보고 말았다. 분노한 장기윤은 수아에게 언성을 높였고, 서희재에게도 변명하지 말라며 분노했다. 수아에게까지 불똥이 튀자 서희재는 집을 나가려 했지만 너무 흥분한 것 같다며 사과하는 장기윤에, 서희재는 "우리 이제 이런 일로 싸우지 말아요"라면서 의미심장한 미소를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