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하고 나하고' 전현무, 父 병환 고백 "추억 많지 않아" [일문일답]

입력2023년 11월 29일(수) 12:46 최종수정2023년 11월 29일(수) 12:46
전현무 / 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방송인 전현무가 이번에는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부모자식 관계 화합을 위한 전도사로 나선다.

12월 6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신규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는 세상 누구보다 가깝지만, 때론 세상 누구보다 멀게만 느껴지는 아빠와 딸의 이야기를 다룬다.

여기서 전현무는 '딸 대표' 이승연X강주은X박세라, '아빠 대표' 백일섭과 함께 다양한 부녀관계를 소개한다. 또, 아버지 앞에만 서면 말수가 적어지는 자식들의 입장에 폭풍 공감하며 '아들 대표'로서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아버지와 단 둘이 본 적이 거의 없고, 같은 공간에 있어도 대화를 거의 안 한다며 어색한 부자사이를 고백했던 전현무가 '아빠하고 나하고' 단독 MC를 맡은 각오를 들어봤다.

▲이하 전현무 일문일답

Q. '아빠하고 나하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와 출연 소감 부탁드립니다.
: 아빠와 딸의 관계가 아빠와 아들의 관계만큼 특별한 사이인데 그 두 사람의 관계를 보여주는 프로가 그동안 없었던 것 같아요. 일반적으로 엄마와 아들 얘기를 많이 하는데 아빠와 딸도 애증의 관계일 때가 많거든요. '아빠하고 나하고'를 하면서 저도 딸은 아니지만 여러모로 제 가족들을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 같아서 출연하게 됐습니다. 저도 이제 부모님을 더 생각해야 하는 나이인데 겸사겸사 부모님 생각을 하는 계기가 될 것 같아요.

Q. 아버지와의 관계를 탐구하는 프로그램인데요, 평소 아버지와의 관계는 어떠신지, 또 혹시 소개하고 싶으신 추억담은 없으신지요?
: 일반적인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랑 비슷합니다. 그냥 썰렁하죠. 썰렁하고 대화가 많이 없어요. 마음만큼은 깊지만, 사랑과 애정을 많이 표현 못 하는 일반적인 한국의 아들입니다. 최근에는 추억담이 거의 없는 것 같아요. 요즘에는 또 많이 편찮으셔서 병간호 쪽에 더 치중하고 있습니다. 옛날 추억담이라고 해 봤자 어릴 때 캐치볼하고 그랬던 기억들뿐이네요. 솔직히 말하면 요즘 저도 바쁘고 아버지도 편찮으셔서 추억이 없습니다. 이 방송이 없었다면 그냥 계속 이대로 살아갔을 것 같은데 '아빠하고 나하고'를 하면서 저도 저희 부모님을 다시 한번 떠올리고 잘해야겠다고 생각하는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Q. 이 프로그램이 딸을 둔 아빠에게, 모든 딸들에게 어떤 역할을 하길 바라시나요?
: 사실 너무나 어리석게도 바쁘다는 핑계로 '잘해야지, 잘해야지' 마음만 먹고 그냥 세월이 가잖아요. 저도 그렇고 이 방송을 보시는 시청자분들도 그렇고 늘 어떤 계기가 있어야 하는 것 같아요. 이런 계기가 없으면 그냥 '언젠가 잘해야지' 생각만 하고 사니까요. 이 프로그램을 계기로 진행하는 저나 시청하시는 분들이 특별한 게 아니더라도 부모님께 전화 한 통 더 하고, 바쁘다는 핑계 접고 한 번 더 찾아뵐 수 있게 되길 바랍니다. 저와 여러분의 인생에 부모님을 떠올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한편 전현무가 단독 진행을 맡은 '아빠하고 나하고'는 내일 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밤 10시에 시청자와 만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BTS 아버지' 방시혁, 어쩌다 카피 오명까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이른바 'BTS 아버지'로 불…
기사이미지
민희진 "나를 베껴서 BTS 만든 것"…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하이브가 그룹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
기사이미지
뉴진스 발목 잡는 민희진, 드리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