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포맨' 김창옥 "치매 전 단계" 알츠하이머 의심 소견 담담하게 고백 [텔리뷰]

입력2023년 12월 06일(수) 06:30 최종수정2023년 12월 05일(화) 23:27
사진=SBS 돌싱포맨 캡처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소통 전문 강사 김창옥이 알츠하이머 의심 소견받은 사실을 당당하게 고백했다.

5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김창옥과 소통에 관련해 이야기 나눴다.

'강단을 떠날 때 어떤 모습으로 떠날지 생각해 본 적 있냐'는 질문에 김창옥은 "지금은 갱년기를 심하게 보낸 후 치매 전 단계 판정을 받았다"면서 알츠하이머 의심 상태를 고백했다.

이어 "인지 및 기억력 테스트를 했는데 100점 중 70점이 50대 평균인데 제가 1점이 나온 거다. 기억을 못 하는 거다. 숫자를 거의 기억 못하고, 어느 날은 집에 갔는데 우리 집이 몇 호인지 모르겠더라. 당시엔 피곤해져서 그런가보다 했는데 점점 심해지니 뇌 신경센터에서 MRI랑 PET도 찍고 했는데, 이게 문제가 좀 있는 상황이 된 거다"면서 알츠하이머 의심 소견을 받았다고 말했다.

8년 전에도 전신건강의학과를 찾았다는 김창옥은 "그때랑 지금 달라진 건, 그때는 누군가 나를 알아볼까 조심스러웠다"면서 자신을 보고 수군거리는 사람들 목소리가 환청처럼 들려 몰래 병원을 찾았다고.

지금은 치료를 잘 받고 있다는 김창옥은 "8년 전이라면 엄청 부끄럽고 치욕스러웠을 거 같다. 그러나 지금은 하나도 창피하지 않더라"고 담담하면서도 당당하게 이야기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