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결승골로 울버햄튼 승리 견인…리그 8호골·EPL 득점 4위

입력2023년 12월 06일(수) 09:08 최종수정2023년 12월 06일(수) 10:00
황희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황희찬(울버햄튼)이 결승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울버햄튼은 6일(한국시각)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2연패를 끊은 울버햄튼은 5승3무7패(승점 18)를 기록하며 리그 12위로 도약했다. 반면 번리는 2승1무12패(승점 7)로 19위에 머물렀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황희찬이었다.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고, 전반 42분에는 결승골을 기록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리그 8골(2도움)을 기록한 황희찬은 올리 왓킨스(아스톤 빌라), 재러드 보웬(웨스트햄)과 함께 프리미어리그 득점 랭킹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프리미어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한 시즌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달성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황희찬보다 많은 골을 기록한 선수는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 14골),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10골),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9골)까지 3명 뿐이다.

이날 울버햄튼은 황희찬과 마테우스 쿠냐, 파블로 사라비아를 전방에 배치했다. 하지만 번리의 공세에 흔들리며 좀처럼 경기의 분위기를 가져오지 못했다.

위기의 울버햄튼을 구한 것은 황희찬이었다. 울버햄튼은 상대 진영에서 강한 압박을 통해 공을 가로챘다. 이어 사라비아, 쿠냐를 거쳐 페널티 박스 안에 있던 황희찬에게 공이 연결됐고, 황희찬은 침착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리드를 잡은 울버햄튼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번리의 추격을 저지하며 1골차 리드를 지켰다. 결국 경기는 울버햄튼의 1-0 승리로 막을 내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