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최민식 "김고은=손흥민, 저는 벤치에서 물 떠다 나르는 사람" [인터뷰 스포]

입력2024년 02월 22일(목) 17:00 최종수정2024년 02월 22일(목) 16:31
파묘 최민식 / 사진=쇼박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파묘' 최민식이 배우 김고은을 칭찬했다.

2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제작 쇼박스) 최민식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영화다.

최민식은 극 중 조선 팔도 땅을 찾고, 파는 40년 경력의 풍수사 상덕 역을 맡았다. 무당 화림(김고은), 봉길(이도현)과 함께 팀을 이뤄 파묘를 시작하는 인물이다.

특히 영화는 개봉 전부터 김고은의 굿 장면이 하이라이트로 꼽히고 있다. 최민식 역시 제작발표회와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굿 장면에 감탄한 바다.

이날 최민식은 무당 역을 맡은 김고은에 대해 "'파묘'의 손흥민"이라고 극찬을 남겼다.

이어 "이도현은 김민재다. 저는 세컨드 벤치에서 물 떠다 나르는 사람이다. 상덕이 아무리 까물어봤자 화림이 칼 춤추니까 끝났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최민식은 "배우들은 이미지에 갇히는 경우가 많지 않나. 그런데 갇히지 않고 용감하게 도전하는 점이 대단하다. 여배우가 무속인 역할을 하는 게 쉽지가 않은데, 스스럼없이 자신을 내려놓고 뛰어들고 배우더라. 선배 입장에서 대견하고 칭찬해주고 싶다"며 "그런 도전 정신으로 대담하게 나아가는데, 앞으로가 기대가 된다"고 후배 김고은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파묘'는 22일 개봉됐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