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혼다 타일랜드 1R 6언더파 단독 2위…김효주 공동 3위

입력2024년 02월 22일(목) 17:20 최종수정2024년 02월 22일(목) 17:23
김세영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김세영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혼다 타일랜드(총상금 170만 달러) 첫날부터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김세영은 22일(한국시각) 태국 촌부리의 시암CC 올드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를 쳤다.

첫날 6언더파 66타를 친 김세영은 단독 2위에 올랐다. 8언더파를 친 1위 첸 페이윈(대만)과 단 2타 차이다.

김세영은 전반 3번, 5번 홀 징검다리 버디를 신고하더니 8번 홀도 버디를 잡으며 샷감을 조율했다. 이어 12번 홀 보기를 쳤지만, 14~16번 홀 3연속 버디를 낚으며 신바람을 올렸다. 마지막 18번 홀도 버디를 치며 기분좋게 경기를 끝냈다.

김세영은 3년 만에 우승에 도전한다. 메이저 대회 1승을 포함해 김세영은 LPGA 투어 통산 12승을 기록했다. 다만 2020년 11월 열린 펠리칸 챔피언십을 마지막으로 우승 경험이 없다.

한편 김효주는 6언더파 67타를 쳐 이미향, 제니신과 함께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고진영은 버디 6개를 잡았지만 보기 2개를 쳐 4언더파 68타로 공동 11위를 기록했다.

김아림은 3언더파로 공동 19위, 최혜진은 2언더파 공동 30위, 유해란과 지은희는 각각 1언더파로 공동 42위, 안나린은 이븐파로 공동 51위를 기록했다.

양희영은 1오버파를 쳐 공동 60위에 그쳤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