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하이픈 정원 "제이 컨디션 난조, 콘서트 위해 무대 올라왔다" [ST현장]

입력2024년 02월 23일(금) 19:11 최종수정2024년 02월 23일(금) 19:36
엔하이픈 제이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앙코르 콘서트를 펼치는 그룹 엔하이픈 제이가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털어놨다.

엔하이픈(정원, 희승, 제이, 제이크, 성훈, 선우, 니키)은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월드투어 앙코르 공연 'ENHYPEN WORLD TOUR FATE PLUS IN SEOUL'를 개최했다.

이날 엔하이픈은 'Drunk-Dazed' 'Blockbuster (액션 영화처럼) (ENHYPEN ver)'으로 포문을 연 뒤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멤버들은 "보고 싶었다"고 소리 치며 팬들의 환호를 만끽했다.

이어 정원은 "항상 밝은 제이 씨가 오늘 컨디션이 좋지 않다. 그래도 엔진 보려고 무대에 올라왔다"며 "제이 형을 위한 함성 발사"라고 외쳤다.

계속해서 멤버들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희승은 "엔진(팬덤명) 분들한테 감사할 일이 있다. 다시 돌아와서 업그레이드 된 콘서트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설렌다. 엔진 분들도 저희와 같은 마음인지 뜨거운 마음 덕분에 공연을 3회차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제이는 "무대 위 성장한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