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미녀 당구스타' 서한솔, LPBA 8강 진출

입력2024년 02월 24일(토) 11:44 최종수정2024년 02월 24일(토) 11:44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차세대 '미녀 당구스타' 서한솔(블루원리조트)이 무려 3년 7개월만에 LPBA 무대 8강 진출에 성공했다.

23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라운해태 LPBA 챔피언십 2024 16강서 서한솔은 이신영을 세트스코어 2-0(11-4, 11-3)으로 제압하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네 개 투어만에 LPBA 최고 성적인 16강에 오른 '세계선수권 우승자' 이신영을 만난 서한솔은 첫 세트를 5:4 팽팽하던 7이닝째 '끝내기 하이런' 6점으로 11:4 승리한 뒤, 2세트를 9이닝만에 11:3으로 따내며 완승했다.

무려 3년 7개월만의 8강전이다. 지난 2020-21시즌 개막전(SK렌터카 챔피언십)서 8강을 밟았으나 이후 부침을 겪었다. 몇 차례 성적이 좋았던 투어에서도 16강의 벽을 넘진 못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 첫 판(PPQ)에서 차유람을 꺾은 후 임경진, 이신영 등을 연거푸 물리치며 8강까지 올라섰다. PQ라운드(2차예선)에선 한수아를 상대로 LPBA 역대 두 번째 애버리지인 2.273을 기록하는 등 기세를 탔다.

프로당구 출범(19-20) 2개 투어만에 '깜짝 준우승'에 올랐던 서한솔은 준우승만큼 빼어난 미모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후 PBA팀리그 우승에 일조하는 등 꾸준히 성장했으나 개인 투어와는 인연이 없었다. 무려 세 시즌만에 8강을 밟은 서한솔은 24일 저녁 7시 '시즌 랭킹 1위' 사카이 아야코(일본∙하나카드)를 상대로 4강 진출에 도전한다.

이밖에 다른 16강에서는 직전 투어 우승자이자 LPBA 통산 최다승(7승)을 올린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가 이번 대회 돌풍을 일으킨 전지우(20)를 세트스코어 2:1로 잠재우고 8강에 진출했다.

또 김민영(블루원리조트)은 '여제' 김가영(하나카드)을 2-1로 물리치는 이변을 썼다. 사카이 아야코는 이마리에 2:1, 임정숙(크라운해태)은 장혜리를 2-0으로 제압했다. 용현지(하이원리조트)와 강지은(SK렌터카) 김민아(NH농협카드)도 각각 김세연(휴온스), 오도희, 김예은(웰컴저축은행)을 꺾고 16강을 통과했다.

이로써 24일 열리는 LPBA 8강전은 오후 2시 김민영-김민아 경기를 시작으로 오후 4시30분 임정숙-강지은, 오후 7시 서한솔-사카이 아야코, 오후 9시30분 스롱 피아비-용현지 대결로 이어진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