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쉬움 있지만 후회는 없다" KB스타즈 박지수, SNS에 준우승 소감 올려

입력2024년 03월 31일(일) 12:12 최종수정2024년 03월 31일(일) 12:14
박지수 / 사진=W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KB스타즈의 센터이자 간판선수 박지수가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KB스타즈는 30일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우리WON 2023-2024 여자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제) 4차전에서 72-78로 패했다.

이번 경기로 KB스타즈는 시리즈 전적 1승 3패로 우리은행에 우승 트로피를 넘겨줬다. KB스타즈는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하며 통합 우승을 노렸지만, 우리은행에 밀리며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박지수는 23점 15리바운드로 분투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박지수는 경기 후 하루 지난 31일 자신의 SNS에 "결과에 대한 아쉬움은 있지만 후회는 없다"고 팬들에게 시즌 마감 소감을 전했다.

박지수는 "다리가 떨어지지 않아 40분의 경기 시간이 그저 힘들고 길게만 느껴졌고, 참 많이 넘어지고 일어나기를 반복했다"면서도 "내가 포기하는 순간 팬들을 놓는 것이라는 마음 하나로 끝까지 코트를 지켰다"고 밝혔다.

이어 "한 시즌 동안 저희를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하지만 보내주신 응원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 든다"고 착찹한 심경을 숨기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챔피언결정전 동안 보인 저의 부족함을 끊임없이 반성하고 돌아보며 이내 곧 단단해져 돌아오겠다"고 내년 시즌 각오를 다졌다.

한편 우리은행은 통산 12번째 챔피언 결정전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 2022-2023시즌에 이어 2년 연속 우승이다. 김단비는 2년 연속 챔프전 MVP가 됐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한정식집 딸' 천우희→'엔터대표 딸' 우주…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천우희와 그룹 우주…
기사이미지
법원 "하이브, 민희진 해임안 의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법원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를…
기사이미지
'타율 0.198' 박병호와 '0.234' 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KT 위즈의 박병호와 삼성 라이온즈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