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규 연타석 홈런+원태인 호투' 삼성, NC전 12-5 대승

입력2024년 04월 14일(일) 18:58 최종수정2024년 04월 14일(일) 18:58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NC 다이노스에게 스윕을 내주지 않았다.

삼성은 14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NC와 홈경기에서 12-5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삼성은 8승 1무 10패로 8위에 위치했고, NC는 13승 6무로 선두 KIA 타이거즈와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이날 삼성은 선발투수 원태인이 5.1이닝 6피안타(2피홈런) 2자책 2실점 3탈삼진으로 호투했다. 이어 계투 양현이 0.2이닝 4타수 4피안타(1피홈런) 3자책 3실점을 기록했으나 김태훈, 이승현, 최성훈, 김재윤, 김대우가 나란히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켰다.

타석에서는 이성규가 연타석 홈런을 때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이성규는 3타수 2안타(2홈런) 2타점 3득점, 김현준이 4타수 3안타 3득점, 맥키넌이 3타수 2안타(1홈런) 4타점, 1득점, 김재상이 3타수 1안타(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팽팽했던 1,2회를 지나 3회 NC가 선두 타자 오영수의 좌전 솔로폴 선취점을 뽑아냈다.

그러자 3회말 삼성은 김지찬의 몸에 맞는 볼과 도루, 이재현의 볼넷으로 2사 1,2루에서 구자욱, 맥키넌의 연속 안타를 묶어 3점을 만들어내며 역전에 성공했다.

NC는 4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성욱의 솔로포라 재차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삼성이 4회말 곧바로 이성규의 솔로포 다시 달아났고, 김현준의 안타로 1사 1루에서 김재상의 2점 홈런포로 또 한 번 빅이닝으로 맞대응했다.

삼성이 몰아붙였다. 6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성규가 솔로포를 때리며 연타석 홈런포를 기록했다.

이어 7회말 이재현의 안타와 구자욱의 땅볼로 2사 2루에서 맥키넌의 2점 홈런포로 분위기를 이어갔다.

NC는 8회초 선두타자 천재환의 솔로포로 재차 추격을 시작했다. 이어 김주원의 볼넷, 박세혁의 안타로 1사 2,3루에서 오영수의 희생플라이 타점, 김한별의 안타로 2점을 추가하며 빅이닝을 만들었다.

이에 삼성은 8회말 곧바로 맞섰다. 이성규의 몸에 맞는 볼, 김현준의 안타로 무사 2,3루에서 김재상의 희생플라이 타점, 김헌곤의 안타, 김호진의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3점을 만들어내며 리드를 지켰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고, 삼성이 7점 차 완승으로 홈 팬들 앞에 섰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