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훈 상대 2-0 완봉승' 신진서, 맥심커피배 2연패…프로 통산 37번째 우승

입력2024년 04월 15일(월) 18:10 최종수정2024년 04월 15일(월) 18:10
신진서 9단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한국 바둑의 최강자 신진서 9단이 2년 연속 맥심커피배 우승을 차지했다.

신진서 9단은 15일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리조트에서 열린 제25기 맥심커피배 입신최강전 결승3번기 2국에서 김명훈 9단에게 235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뒀다. 이번 경기로 종합전적 2-0 완봉승을 거둔 신진서 9단은 입신 최강자 자리를 지켜냈다.

앞서 9일 열렸던 결승 1국에서 174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선취점을 얻은 신진서 9단은 이번 결승시리즈를 통해 김명훈 9단과의 상대 전적을 13승 3패로 크게 벌렸다.

지난대회에서 이원영 9단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던 신진서 9단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2연패와 함께 대회 통산 세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신진서 9단은 첫 출전이었던 2019년 20기 대회에서 첫 우승하면서 19년 1개월의 나이로 대회 최연소 우승 기록했다.

이번 우승으로 신진서 9단은 이세돌 9단(은퇴·5차례), 박정환 9단(4차례)에 이어 최철한 9단과 함께 맥심커피배 최다우승 공동 3위에 오르게 됐다. 또한 2012년 입단 이후 프로통산 37번째 우승컵을 차지했다.

신진서 9단은 "입신 중에 최고의 입신을 가리는 맥심커피배에서 연패를 했기 때문에 굉장히 뿌듯하다. 특히 오늘 바둑은 어려웠기 때문에 더욱 기쁜 것 같다"는 소감과 함께 "올해 시작을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최근 세계대회에서 졌기 때문에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 할 생각"이라며 올해 목표를 밝혔다.

맥심커피배 두 번째 출전 만에 첫 결승에 오른 김명훈 9단은 상대 전적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김명훈 9단은 "2국에서 기회가 있었는데 그걸 잡지 못해서 아쉽지만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결승 2국에서 앞서 열린 개회식에는 최상인 동서식품 홍보상무를 비롯해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한종진 한국 프로기사협회장 등이 참석해 결승 대국자들의 선전을 기원했다.

최상인 동서식품 홍보상무는 "스물다섯 번째 대회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결승대국을 두게 됐다. 치열한 승부 끝에 결승에 오른 두 대국자 여러분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전했다.

신진서 9단이 우승을 차지한 제25기 맥심커피배 입신최강전의 시상식은 29일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다.

동서식품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하는 제25기 맥심커피배 입신최강전의 우승상금은 5000만 원, 준우승 상금은 2000만 원이며, 제한 시간은 시간누적방식으로 각자 10분에 추가시간 30초가 주어졌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