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시티, 사상 첫 프리미어리그 4연패 달성…아스널 2위

입력2024년 05월 20일(월) 10:08 최종수정2024년 05월 20일(월) 10:08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사상 첫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4연패에 성공했다.

맨시티는 20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EPL 38라운드 웨스트햄과의 홈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리그 7연승을 질주한 맨시티는 28승7무3패(승점 91)를 기록, 2위 아스널(28승5무5패, 승점 89)을 승점 2점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맨시티는 2020-2021시즌부터 2021-2022, 2022-2023, 2023-2024시즌까지 리그 4연패를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리그 4연패를 달성한 팀은 맨시티가 처음이다.

이날 승리하면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 지을 수 있었던 맨시티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올해의 선수’ 필 포든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이어 18분에도 포든의 추가골을 보태며 2-0으로 차이를 벌렸다.

웨스트햄은 전반 42분에서야 모하메드 쿠두스의 만회골로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맨시티는 후반 14분 로드리의 추가골로 다시 차이를 벌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는 맨시티의 3-1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맨시티는 오는 2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FA컵 결승전을 치른다.

한편 역전 우승을 꿈꿨던 아스널은 최종 라운드에서 에버턴을 2-1로 제압했지만, 맨시티가 승리하면서 2위에 머물렀다.

지난 2003-2004시즌 무패 우승을 차지했었던 아스널은 이후 20년 동안 EPL 우승과 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