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어지는 빅리그의 꿈' 뷰캐넌, 트리플A서 2.2이닝 8실점

입력2024년 05월 23일(목) 17:00 최종수정2024년 05월 23일(목) 17:18
데이비드 뷰캐넌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삼성 라이온즈 출신 투수 데이비드 뷰캐넌(35)이 마이너리그에서 무너졌다.

필라델피아 필리스 산하 트리플A 르하이밸리 아이언피그스 소속이 뷰캐넌이 23일(한국시각) 미국 펜실베니아주 앨런타운에 위치한 코카콜라 파크에서 열린 트리플A 로체스터 레드윙스(워싱턴 내셔널스 산하)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2.2이닝 9피안타 2사사구 8실점으로 무너지며 시즌 3패(3승)째를 기록했다.

이번 경기로 뷰캐넌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4.37에서 5.58로 상승했다.

뷰캐넌은 2020년도부터 23년까지 KBO리그 삼성에서 뛰면서 통산 113경기 54승 28패 평균자책점 3.02를 기록했다. 이후 2024년에 빅리그 입성을 위해 필라델피아 산하 트리플 A 아이언피그스와 계약했다.

뷰캐넌은 시작부터 불안했다. 1회초 2사 후 제임스 우드에게 2루타, 트레비스 블랭켄혼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우익수 조던 루플로의 좋은 수비로 실점은 막아냈다.

2회초에도 깔끔하진 못했다. 1사 후 후안 예페스에게 볼넷을 내주며 출루시켰다. 그러나 알렉스 콜을 병살타로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불안했던 뷰캐넌은 3회를 넘기지 못했다. 3회초 카터 키붐에게 내야 안타, 대런 베이커에게 안타를 허용하며 1사 1,3루에 위기를 맞았다. 이후 드류 밀라스에게 희생 플레이로 1점을 내줬다.

레드윙스의 뷰캐넌 공략은 계속됐다. 2사 2루에서 우드에게 우전 안타, 블랭켄혼에게 2루타, 트레이 립스컴에게 좌전 안타를 내주며 2실점을 추가했다. 그리고 후안 예페스에게 볼넷, 알렉스 콜에게 2루타를 내주며 무너졌다.

끝까지 버티던 뷰캐넌은 카터 키붐에게 스리런 홈런을 얻어 맞고 결국 무너졌다. 뷰캐넌은 2회 2사 후 연속해서 안타와 볼넷을 허용하며 8실점을 내주고 강판됐다.

결국 경기는 뷰캐넌이 조기에 무너지며 레드윙스가 아이언피그스에 10-5 승리를 거뒀다.

[스포츠투데이 강태구 인턴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