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순이' 김민희 "스트레스로 2시간마다 양치, 잇몸 내려앉아"(금쪽상담소) [TV스포]

입력2024년 05월 23일(목) 17:26 최종수정2024년 05월 23일(목) 17:26
금쪽상담소 / 사진=채널A 제공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김민희, 서지우 모녀가 고민을 털어놓는다.

23일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는 원조 국민 여동생 '똑순이'에서 노래하는 배우가 된 김민희, 서지우 모녀가 방문한다.

김민희는 드라마 '달동네'에서 '똑순이'로 데뷔 후, 국민 아역 배우로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것에 이어 최근에는 트로트 가수 '염홍'으로 데뷔해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이날 김민희의 딸 서지우는 "3년 전부터 집밖에 나가지 않는 엄마가 걱정이에요"라는 반전 고민을 공개한다. 이에 김민희는 "집에 있는 게 좋고, 집에만 있어도 할 일이 많아 바쁘다"라며 일명 집순이 생활에 만족감을 드러낸다. 하지만 김민희가 집 밖을 나가지 않게 된 것에는 가까운 사람에게 받은 상처와 믿고 따랐던 故 허 참의 죽음에 죄책감과 허망함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토로한다.

배우를 꿈꾸는 딸 서지우는 엄마 김민희에게 진로 고민 상담을 요청하는데. 이에 김민희는 "연기는 다 잘하고 너보다 예쁜 사람 많다. 내가 해보니 너무 힘들었다"라며 엄마가 아닌 선배 배우로서의 팩폭을 날린다. 그제야 엄마의 속마음을 제대로 듣게 된 딸 서지우는 "엄마가 생각보다 반대를 많이 한다. 엄마가 응원하는 줄 알았는데 아닌 것 같다"며 혼란스러운 마음을 내비친다.

오은영 박사는 김민희의 모습에서 배우 활동의 고됨을 강조하는 모습을 포착했다며 배우를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있었는지에 대해 질문한다. 김민희는 "어렸을 때부터 추워, 배고파, 안 할래 같은 말을 진작에 해야 했다"라며 힘들었던 아역 시절을 회상한다. 초등학교 6학년 무렵 영화 '오싱' 촬영 당시, 한겨울 강원도 혹한의 날씨에도 "진짜 눈을 얼굴에 묻혀가며 촬영했고 밤새 아무것도 먹지 못하거나 장염에 걸려 아파도 후시 녹음을 해야 했다"라고 고백해 그 당시 '아역배우 잔혹사'라 할 만한 경험들을 털어놓는다.

이어 어려움을 버텨가며 월 200만 원의 수입이 있었지만 아버지가 정치활동을 위해 쓴 어음 때문에 빚이 많았고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버지를 여의고 소녀 가장이 되어야 했던 가슴 아픈 사연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김민희는 당시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길 가다 돌을 던지거나 머리카락을 뽑아가는 등 상상을 초월하는 과격한 팬들도 있었음을 고백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마음속에는 트라우마가 남아있는 것 같다"라고 분석하며 성인 연기자가 될 때까지 어떤 어려움이 있었는지 자세히 들어보고자 한다. 김민희는 "문제의 배우가 되지 않기 위해 현장에서 계속 웃었는데 그 웃음이 일상에서도 풀리지 않아 나중에는 목줄 맨 진돗개에게까지 웃었다"라며 웃음 강박에 시달렸다 토로한다. 이어 김민희는 "2시간마다 양치하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풀어 잇몸이 내려앉았다"라고 고백해 충격을 더한다.

김민희의 어려움을 알게 된 서지우는 "대학교 진학 후 친구들과 놀기 바빴는데 엄마는 그동안 내가 방치했던 집 꾸미기 게임 속에서 내 집까지 예쁘게 꾸며 놓았다"라며 엄마와 함께하던 게임을 오랜만에 접속하자 발견한 외로운 엄마의 세상에 눈물을 흘린다. 이어 "내가 감히 엄마를 불쌍하다고 생각하는 마음을 들키고 싶지 않다"라며 엄마 김민희를 향한 속마음을 고백한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10분 채널A에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