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 입술이"…BTS 진 '성추행 추정' 팬, 기습뽀뽀 후기글까지 [ST이슈]

입력2024년 06월 15일(토) 14:03 최종수정2024년 06월 15일(토) 14:15
방탄소년단 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방탄소년단 진에게 볼 뽀뽀를 시도한 팬들이 성폭력 처벌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했다. 여기에 이들의 '허그회' 후기글이 나타나자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명)의 분노가 더해지고 있다.

15일 SNS 등 온라인을 중심으로 지난 13일 진행된 진의 '허그회' 영상이 계속해서 공유되고 있다.

해당 '허그회' 행사는 진의 전역 기념으로 진행된 이벤트다. 이날 진은 목에 '안아줘요'라는 패널을 걸고, 팬 1000명을 한 명씩 안아주며 가깝게 소통했다. 영상 촬영도 자유로웠기에, 팬들은 진과의 특별한 시간을 만끽했다.

2시간 만에 끝난 '허그회' 행사는 순조롭게 마무리되는 듯했다. 하지만 일부 팬이 진의 얼굴에 뽀뽀를 하려는 듯 가깝게 밀착해 문제가 됐다. 진이 당황해 얼굴을 피했으나, 팬의 입술은 진의 목에 닿게 됐다.

'허그회' 진행 소식이 알려졌을 당시, 팬들은 진의 안전 문제를 우려했다. 무엇보다 1000명이란 대규모 허그회는 팬들의 성숙한 태도, 협조가 전제가 되어야 했다.

진도 우려를 인지해 "회사 입장에서는 내가 다칠 수 있다고 말렸지만, 나를 기다려준 팬 모두를 안아드리고 싶어서 설득했다"며 "인원이 많아서 최대한 빨리 지나가 주시길 부탁드린다. 아마 대화도 힘들 것이고 간단히 빠른 포옹 후 지나가 주셔야 원활히 진행될 거라 예상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포옹 이상의 스킨십을 시도한 팬이 등장했고, 팬들과 누리꾼은 '성추행'이라 목소리를 높이는 상황이다. 결국 방탄소년단 팬 A 씨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볼뽀뽀 테러를 일으킨 일부 팬들을 성폭력 처벌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발 민원을 제기했다.

또한 뽀뽀를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를 색출하려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특히 한 일본인 팬이 블로그에 "목에 입술이 닿았다, 굉장히 살결이 부드러웠다"고 후기글을 남겨 화살이 집중되고 있다. 일본 현지 팬들도 각자 자신의 SNS를 통해 분노의 글을 남기며 비난을 쏟고 있다.

현재 송파경찰서는 민원 내용을 바탕으로 정식 수사를 검토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카라 박규리, 활동 앞두고 광대·안와 골절…
기사이미지
비판 아랑곳 않는 대한축구협회, 홍…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국가대표팀…
기사이미지
제아 김태헌, 부모 잃고 누나 찾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김태헌의 안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