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징' 라이즈, 과거의 라이즈를 넘어서 [ST종합]

입력2024년 06월 17일(월) 15:55 최종수정2024년 06월 17일(월) 17:11
사진=권광일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라이즈가 또 한 번 성장해 돌아왔다.

라이즈(쇼타로, 은석, 성찬, 원빈, 승한, 소희, 앤톤)는 17일 서울시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첫 미니앨범 'RIIZING'(라이징) 발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성찬은 "여덟 곡이 수록됐다. 저희의 독자적인 장르인 이모셔널 팝을 전보다 좀 더 다양하게 즐기실 수 있는 앨범"이라고 소개했다.

소희는 "라이즈에 현재진행형 ING를 붙였다. 노력하고 끊임없이 성장해나가고 있다를 표현하고 있다. 팬분들이 자주 '라브뜨'(라이즈 브리즈(팬덤명) 뜬다)라고 말씀해주시는데 그런 마음도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원빈은 "저희가 데뷔곡 '겟 어 기타'로 신인상을 받았는데 올해 앨범에서는 더욱 더 성장하고 정진하겠다는 목표를 담았으니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타이틀 곡 'Boom Boom Bass'는 펑키한 디스코 비트와 그루비한 베이스 라인이 돋보이는 곡으로, 가사에는 베이스 기타 연주를 통해 서로에 대한 설렘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청춘의 모습을 그렸으며, 음의 높낮이로 점차 깊어지는 친밀감을 나타낸 곡의 전개가 듣는 재미를 더했다.

소희는 "다 같이 음악을 즐기는 라이즈의 케미, 관계성을 보여드리려고 했다. 보시면 쇼타로, 성찬이 형 페어랩이나 후렴구에 있는 위스퍼 구간도 매력적"이라고 자랑했다.

성찬은 "작년 말에 이 곡 데모를 처음 들었는데 다들 '이거다' '됐다' 이런 반응이었다. 저희에게 운명적인 곡이지 않을까 싶다"면서 "뭔가 느낌적으로 이 곡이 저희 스타일과 잘 맞는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앤톤은 "에너제틱한 분위기가 포인트 중 하나다. 저희도 그 부분을 신경 써서 최대한 그 에너지를 담아보려고 노력했다. 실질적으로 멤버들도 같이 녹음실에 들어가기도 했고 재밌게 녹음했던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퍼포먼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은석은 "이번 퍼포먼스는 절제미다. 평소가 자유분방한 느낌이었다면 이번에는 라이즈만의 합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고, 쇼타로는 "특히 베이스 기타가 크게 울리지 않나. 그래서 포인트 안무에 심장을 두드리면서 앞으로 다가가는 게 있다"고 했다.

소희는 "기차처럼 움직이는 춤이 있다. 추는 우리나 팬분들이 너무 신나실 것 같은 느낌이 있다. 챌린지도 엄청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권광일 기자

라이즈는 성장한 부분도 공개했다. 소희는 "'라이징 데이' 팬콘을 하면서 많은 무대를 서게 되면서 무대 매너가 조금 성장한 것 같다"고 했고, 앤톤은 "저희가 팬콘 투어를 도는 중인데 저는 개인적으로 팬콘의 마지막 공연 때는 더 성장해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성찬은 "다양한 콘셉트에 도전하면서 성장했던 것 같고 그 안에 브리즈를 위한 팬송이나 그런 것들을 만들면서 저희의 감정을 담다 보니까 경험이 좋은 성장을 하게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번 활동을 앞두고 라이즈는 "과거의 라이즈를 넘자"는 각오를 전했다.

소희는 "수치적으로 보이는 성적보다는 성장을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성장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크다"고 했고, 앤톤은 "항상 성장하는 팀이기 때문에 목표를 두기 보다는 자연스럽게 신인상 다음 단계로 올라간다는 목표를 가지고 계속 활동할 것 같다"고 덧댔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카라 박규리, 활동 앞두고 광대·안와 골절…
기사이미지
비판 아랑곳 않는 대한축구협회, 홍…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대한축구협회가 홍명보 축구국가대표팀…
기사이미지
제아 김태헌, 부모 잃고 누나 찾는…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제국의 아이들 김태헌의 안타까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