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여왕" 한채영, 복수심 불탄 한보름과 대립→추락사 ['스캔들' 첫방]

입력2024년 06월 17일(월) 20:28 최종수정2024년 06월 17일(월) 20:34
스캔들 첫방 / 사진=KBS2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스캔들' 한채영이 옥상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17일 첫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스캔들'(극본 황순영·연출 최지영) 1회에서는 문정인(한채영)을 향한 백설아(한보름)의 복수심이 그려졌다.

이날 백설아는 드라마 '포커페이스' 종방연 파티 현장으로 찾아갔다. 그는 자신을 찾아온 정인엔터테인먼트 문정인에게 "이 드라마의 주인은 나다. 내가 쓴 거다. 내 작품"이라고 분노했다.

문정인이 적반하장으로 나오자 백설아는 "경쟁사에 날 뺏긴 게 분해서 그러냐"고 받아쳤다. 하지만 문정인은 "막장 쓰다 보니까 현실과 드라마를 착각하나 보네"라며 비웃었다.

이에 백설아는 "현실은 더 막장이다. 대표님 인생처럼"이라며 "나 다 봤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문정인은 "없잖아 증거"라며 자리를 떠났다. 뒷모습을 지켜보던 백설아는 "죽일 거야. 죽여버릴 거야"라며 문정인을 매섭게 쏘아봤다.

그러던 중 손에 거미 타투를 한 남성이 샴페인을 들고 나타났다. 남성은 문정인에게 정체 모를 편지를 전했고, 편지 안에는 '문경숙 넌 천벌을 받을 거야'라는 메시지가 적혀있었다.

당황한 문정인은 정체불명의 여자가 시킨 일임을 알고 파티장을 나섰다. 마침 화장실에서 나오던 백설아를 본 문정인은 그를 뒤쫓았지만 사라지고 없었다.
스캔들 첫방 / 사진=KBS2 캡처

배우 정우진(최웅)은 파티장에서 나와 과거 백설아와 행복했던 시간을 떠올렸다. 술에 취한 문정인 딸 민주련(김규선)은 그를 찾아와 자신의 엄마 덕에 톱스타가 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며 도발했다. 그러다 "우리 엄마랑 무슨 사이였나"며 묻다 분통을 터트렸다. 정우진은 민주련 말을 무시한 채 다시 연회장으로 향했다.

문정인은 정우진을 톱스타로 만들기 위해 파트너 관계를 맺었던 한 대표를 만났다. 대표는 문정인에게 호텔키를 건넸지만 문정인은 "나 갈아탔다. 어차피 꽃뱀질 하려면 더 높은 사람 잡아야 할 것 같아서"라고 비아냥거렸다.

남편 민태창(이병준)은 문정인을 조용한 곳으로 데려갔다. 문정인이 "이제야 내 꿈이 이뤄졌는데 아직도 질투하냐"고 하자 민태창은 이성을 잃고 폭행을 휘둘렀다. 정우진이 이를 목격하고 문정인을 보호했다. 민태창이 "네 여자 아니다. 더러운 것들"이라며 혐오스러워하자 문정인은 "더러운 건 너다. 인생 망친게 누군데. 차라리 죽여"라며 소리쳤다.

만신창이가 된 문정인은 정우진에게 "내가 대표가 아니었다면 정우진 네가 나 사랑해 줬을까"라며 눈물을 흘렸다. 정우진은 말없이 문정인 손을 잡아줬다.

마침 민주련이 나타났고 "정우진은 우리 사람이 아니다. 오스토리랑 계약했다"고 알렸다. 문정인은 "정우진은 내 것이다. 내가 키웠어. 나 걔 없으면 안 된다"며 애원했다. 민주련은 "내가 사랑하던 사람이다. 이러지 마라 엄마. 당당하게 말할 만큼 우진 오빠 사랑하냐"고 헛웃음을 쳤다. 그러자 문정인은 "사랑하면 안 되냐. 나이 든 여자는 젊은 남자 사랑하면 안 되냐. 나도 너랑 같은 여자다. 나도 여자라고"라며 털어놨다.

답답한 마음에 옥상으로 올라간 문정인은 "이제 내가 최고다. 다 내 손안에 있다. 내가 여왕"이라고 소리쳤다. 그러던 중 발신자 표시제한으로 전화가 걸려왔고, 누군가가 옥상 문을 열고 나타났다.

종방연 행사가 시작됐고, 백설아도 연회장으로 들어섰다. 하지만 행사장 밖엔 경찰들이 추락한 문정인을 조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문정인은 협박 편지를 손에 쥔 채 사망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