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말의 바보' 감독, '마약' 유아인 언급 "공개 못할 이유 없다" [ST현장]

입력2024년 04월 19일(금) 13:51 최종수정2024년 04월 19일(금) 13:52
종말의 바보 기자간담회 유아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종말의 바보' 김진민 감독이 공개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시 이태원구 몬드리안 서울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종말의 바보'(연출 김진민 감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김진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은진, 전성우, 김윤혜, 김진민 감독이 함께했다.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 충돌까지 D-200, 눈앞에 닥친 종말에 아수라장이 된 세상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함께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으며, 일본 작가 이사카 코타로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26일 공개를 앞두고 있으며, 총 12부작이다.

그러나 '종말의 바보'는 공개 시기를 조율 도중 주연 배우 유아인이 마약 논란에 휩싸이며 한차례 위기를 맞았다.

이에 대해 김진민 감독은 "사실 '(공개를) 하겠지, 하겠지' 했는데 '안 하네, 안 하네'하면서 시간이 흐르더라. 넷플릭스에도 '할까요'를 여러 번 물었는데 '모르겠어요'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동안 잊어버렸다가 다시 한다고 해도 놀라기도 하고, 반갑기도 했다. 이 작품이 공개 안 될거란 생각은 못 했다. 공개 안 될 이유는 없다. 유아인을 제외하고 이 작품이 공개가 안 된다면 이상하게 생각했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진민 감독은 "배우 한 명의 문제가 아니다. 이 작품은 충분히 열심히 만들었고, 돌을 맞을 작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부끄럽지 않게 만들었다"며 "이 작품의 주인은 모든 배우와 스태프, 시청하시는 분들이다. 그분들이 함께 할 수 있는만큼 열심히 했다. 함께할 수 있게 된 운명을 맞이한 것이 '종말의 바보'"라고 전했다.

유아인은 지난 2020년 9월부터 2022년 3월까지 서울 일대 병원에서 미용 시술의 수면 마취를 빙자해 181차례에 걸쳐 프로포폴, 미다졸람, 케타민, 레미마졸람 등 총 4종의 의료용 마약류를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