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골 10도움' 손흥민, 시즌 마치고 23일 오후 금의환향…김도훈호 소집 예정

입력2024년 05월 23일(목) 19:41 최종수정2024년 05월 23일(목) 19:41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캡틴 손흥민이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를 마치고 한국 땅을 밟았다.

손흥민은 2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팬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이번 시즌 손흥민은 리그 17골 10도움을 기록, 리그 득점 8위, 도움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커리어 세 번째 10-10 클럽에 가입이다. 손흥민은 지난 2019-2020시즌 11골 10도움, 2020-2021시즌 17골 10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또한 EPL에서 10-10을 3회 이상 달성한 역대 6번째 선수가 됐다. 손흥민에 앞서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이상 5회), 에릭 칸토나, 프랭크 램파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록바(3회)가 10-10을 3회 이상 달성했다.

손흥민은 22일 호주 멜버른의 멜버른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열린 뉴캐슬과의 친선경기까지 마친 뒤 한국에 입성했다.

이제 손흥민은 6월 월드컵 2차 예선에 나설 예정이다. 한국은 김도훈 임시감독 체제로 6월 6일 싱가포르 원정과 11일 중국과의 홈경기를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김경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